한국 현대사의 아픔 그리며 4년 간 연재 -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는 이유로 폭력이 정당화돼선 안돼" - WIIZM WEBTOON (WEBTOON INSIGHT)
Scroll down
김철수씨 이야기

한국 현대사의 아픔 그리며 4년 간 연재 -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는 이유로 폭력이 정당화돼선 안돼"


김철수씨 이야기

한국 현대사의 아픔 그리며 4년 간 연재 -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는 이유로 폭력이 정당화돼선 안돼"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자사 웹툰플랫폼 레진코믹스의 대표시대극 '김철수씨 이야기'가 4년의 연재를 마치고 완결되었으며, 23일 최종화가 무료공개된다고 전하였습니다. '김철수씨 이야기'는 수사반장 작가의 첫 작품으로, 2013년 10월 21일 1화 연재를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연재되며 지금까지 누적조회 2천만을 기록하는 등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김철수씨 이야기'의 주요 배경은 80년대 5·18 민주화운동과 6월 민주항쟁 등 한국 현대사의 아픔과 절망을 고스란히 담고있습니다. 수사반장 작가는 한국 현대사의 중요사건을 담은 이유로 "국가라는 거대한 힘이 한 개인을 억압하고 휘두르면서 '그건 그 시대에는 어쩔 수 없는 일' '그땐 그게 당연한 일'이라며 아무렇지 않게 지나가는 것이 작품 속 김철수씨가 겪는 상황과 매우 닮았기 때문"입니다.

[ '김철수씨 이야기' 2화 버려지다 내용 중 일부 ]

 

실제 주인공 김철수씨는 태어나자마자 쓰레기장에 버려지고, 인생이 이보다 불행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한국현대사의 한복판에서 고난을 겪습니다. 하지만 작품은 한국현대사의 아픔을 담는데 멈추지 않고 사회의 무관심이나 폭력 속에서 그것을 겪는 사람이 어떻게 변해가는지, 그가 어떻게 '괴물'이 되어가는지 그 과정까지 그려내고 있습니다.

[ '김철수씨 이야기' 190화 내용 중 일부 ]

 

왜 제목이 '김철수씨 이야기'가 되었을까요. 그리고 왜 이런 기구한 그의 삶이 다른 사람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만들게 되었을까요. 이와 같은 물음에 답할 수 있는 마지막 후반부의 내용은 읽은 독자들에게 큰 울림으로 다가옵니다.

 

수사반장 작가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는 말로 폭력을 합리화해서는 안됩니다. 잘못을 저지르고도 용서를 구하지않으면 개인이나 사회 모두 불행해집니다. 기구한 김철수씨의 인생을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그의 잘못된 행동에 면죄부를 주지 않는 이유도 그 때문입니다"라 전하였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4년간 '김철수씨 이야기'를 연재하며 처음으로 하고싶은 모습대로 하고싶은 이야기를 담았습니다"라며 "이 오래고 고된 여행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던 건 독자분들 덕분입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 완결 소감을 밝혔습니다. ​ 


 

0 0
이미 추천하셨거나, 로그인 하지 않으셨습니다.
이세인
  • 작성자 : 이세인
  • 작성일 : 2017/10/18 - 14:52
  • 소개글
안녕하세요. 웹툰인사이트의 운영자 이세인입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문의 주시길 바랍니다.
웹툰인사이트는 오늘도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0 Comments

소셜 댓글 SN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