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엄마 - 웹툰/웹소설의 모든 정보 웹툰인사이트

작품 검색 목록


<strong>새엄마</strong> 나눠먹기 웹툰

새엄마 나눠먹기

<strong>새엄마</strong>가 된 소꿉친구를 안아버렸다 웹툰

새엄마가 된 소꿉친구를 안아버렸다

갱생불가 흑막가의 <strong>새엄마</strong>가 되었다 웹소설

갱생불가 흑막가의 새엄마가 되었다

시한부라는 이유만으로 온갖 패악질을 할 예정인 다섯 살 악녀 꿈나무 레베카의 새엄마가 되어버렸다. 곧 나는 레베카 때문에 크게 다칠 예정이다. 인생 2회차, 제대로 살아보지도 못하고 불구가 될 거라니. 역시나 공작가의 모습은 내 예상을 뛰어넘었다. “꺼져.” 옆으로 갔을 뿐인데 욕을 하지 않나, “엄마는 무슨. 형편없어. 내 집에서 나가!” 내게 ...

유저 포트폴리오/작품 검색 목록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작가/유저 검색 목록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목록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포럼 검색 목록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피드 검색 목록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내용 검색 목록


내 맘 같지 않아 : 그녀는 10살 많은 새엄마야. 쭉빵 몸매에 동안 얼굴까지 가진 완벽녀지. 그런데 새엄마가 좀 이상해.. 이거 혹시.. 날 유혹하는걸까?
마녀수업 : 새엄마는 나를 할머니집에 버렸다. 동네 아이들은 할머니를 마녀라고 부른다. 할머니는 자기가 마녀이니 손녀인 나도 마녀라고 했다.나는 왠지 마음이 놓였다.
봄날의 팔광 : 옛날 옛날에 호랑이에 쫓겨 밧줄을 타고 올라가 해와 달이 된 오누이. 그중 달님이 된 여동생 달희. 진정한 신이 되기 위해서는 몇 번의 환생을 거듭해야 하는데, 제대로 된 환생을 한 번도 못했다. 무료한 천상 생활에 따분해하던 차, 이승경으로 인간세계를 들여다본 것이 화근! “도와주세요... 죽고 싶어요...” 누군가 애타게 부르는 목소리에 이승을 내려다보니, 웬 꽃다운 처자가 애타게 저승으로 데려가 달라고 애원하는 것이 아닌가. 산 자가 스스로 목숨을 내놓으려 하다니. 호기심이 발동한 달희 선녀는 이승으로 내려간다. 그곳은 병원 응급실. 죽게 해달라고 애원하는 지완 주위로 여러 사람들이 보이고, 그녀를 통해 이야기를 들은 달희는 지완의 약혼자란 남자가 애정이라고는 조금도 없는 싹수가 노란 인간이라는 걸 알게 되는데… 약혼녀가 사경을 헤매는데 동정심조차 없다니. 이런 인간이 지옥이 아니라 땅 위에 살고 있다는 게 더 희한한 노릇이다. 그녀가 누구인가? 착하고 깨끗한 선녀가 아니던가? 인간을 인간처럼 살 수 있도록 인도해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가지고 그녀는 여기, 이승에서 살기로 결심하고 옥황상제의 허락 없이 ‘무단 환생’을 감행한다. 그런 막중한 책임을 마음에 품고 충동적으로 영혼이 캄캄한 남자 하나를 구제해보겠다고는 했지만, 막상 살아보니 인간 세상도 만만치 않다. 사는 것도 팍팍한데, 약혼자뿐 아니라, 여동생도, 새엄마라는 사람도 이상하게도 성격이 배배 꼬였다. 어떻게 하면 이 사람들을 사람처럼 살게 할 수 있을까? 천 리 길도 한 걸음부터라고, 우선 급한 대로 성질 고약한 약혼자부터 손을 대볼까? 천방지축 선녀 vs 인성 쓰레기 인간 선녀의 쓰레기 구제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원작소설 <봄날의 팔광>
악당의 엄마가 되어버렸다 : 소설 속 최종 흑막이 될 예정인 "아인스페너"의 엄마로 빙의해 버렸다. 그것도 아이를 학대해서 죽임을 당하는 나쁜 새엄마로. 이 비극의 운명에서 도망칠 방법을 궁리하는데, 눈 앞에 보인 건 아무 것도 모른 채 순진 무구한 얼굴을 하고 있는 악당 유망주...? "아니, 이 작고 오동통한 손가락마저 물고 빨고 싶을 만큼 귀여운 아이인데! 도대체 학대할 곳이 어디 있다고!" 그래서 나는 결심했다! 이 아이를 지켜주기로, 그러니까.. 다 크면 나도 좀 살려줘!
엄마의 남자 : 부모를 잃고 새엄마의 첫사랑인 정혁의 집에서 지내게 된 여대생 이비. 후견인이 되어준 정혁에게 첫눈에 반하지만, 그는 이비를 어린아이 취급할 뿐이다. 친구처럼 접근하는 정혁의 이복동생 유하와의 미묘한 감정에 혼란스러운 것도 잠시. 새엄마의 옛 연인 규영의 등장으로 네 사람은 본격적으로 위험하고도 에로틱한 관계에 빠져드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