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 : 같이 자도 되겠습니까? 메인페이지 - WEBTOON INSIGHT

같이 자도 되겠습니까?

같이 자도 되겠습니까?

기본 정보
작품명 같이 자도 되겠습니까?
작가 헤실
연재처 카카오페이지(KAKAO PAGE)
이용등급 전체이용가

작품 설명

호텔에서 남자친구의 바람 현장을 목격한 송주. 적반하장으로 나오는 남자친구에게 초라해지기 싫어, 옆 방 남자에게 도움을 요청하는데. "그새를 못 참고 나와 있던 거야? 사람 설레게." 구원의 손길을 받아준 남자와 우연인지 운명인지 모를 뜨거운 밤을 보내고, 일상으로 돌아가려던 송주의 앞에 그 남자가 다시 나타났다. "한송주 씨, 드디어 찾았네." "그날 밤 일은 잊어 주세요. 우발적인 사건. 이해하시죠?" "난 이거 자발적이었는데. 내 거라고 표시해 둔 거라고." 우연히 하룻밤을 보낸 남자를 회사에서 상사로 마주칠 확률이 얼마나 될까? 게다가 한 집에서 같이 살자고 들이대기까지⋯⋯. 송주의 평화롭던 회사 생활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헤실 장편 로맨스 소설, <같이 자도 되겠습니까?> * * * "⋯⋯또 안 입었네요." 수호의 시선이 송주의 얼굴과 목덜미를 더듬듯 내려갔다. 송주의 눈길 역시 천천히 내려갔다. 봉긋 솟아오른 지점을 확인한 송주가 비명을 지르고는 방으로 들어갔다. 아니, 들어가려고 했다. "설마 입으려고?" "⋯⋯네." "뭐 하러? 어차피 잘 건데." "그래도⋯⋯." "그리고 오늘은 토요일이고." 토요일, 같이 자는 날이었다. 수호의 입술이 주저 없이 송주의 입술을 덮쳤다. -본문 중에서-
등록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