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RT ARTICLE

리디, 역대 최고 매출액 경신

에디터 이재민

리디, 역대 최고 매출액 경신

Author
pubslished on
2022년 04월 14일


리디, 2021년 역대 최고 매출액인 2,037억원 기록


2020년 대비 30.9% 성장, 인기 웹소설 웹툰화, 만타 등 호조 주효, 콘텐츠 부문 투자, 인재 채용 늘리며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


* 기간 : 2021년


콘텐츠 플랫폼 기업 리디(대표 배기식)는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을 경신하며 견고한 성장세를 입증했다고 14일 밝혔다.

리디는 2021년 연결기준 매출 2,037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30.9% 성장을 이끌어냈다. 이번 실적은 리디가 보유한 콘텐츠 IP를 폭넓게 확장해 시너지를 창출한 동시에 글로벌 시장에서도 유의미한 성장을 이끌어낸 결과로 풀이된다.

지난해 리디는 양질의 콘텐츠 IP 발굴에 주력하는 한편, 이를 웹툰 및 OST, 영상 콘텐츠 등으로 확장하는데 집중했다. 실제로 리디는 인기 웹소설을 웹툰화 한 작품 ‘참아주세요, 대공’, ‘흑막 용을 키우게 되었다’ 등을 연이어 출시하면서 웹툰은 물론 원작 웹소설까지 동반 상승하며 매출을 견인했다.

글로벌 웹툰 구독 서비스 ‘만타(Manta)’ 역시 출시 1년여 만에 구글 플레이스토어 만화 앱 부문에서 북미·유럽·아시아 지역 16개국 1위에 오르며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리디의 메가 히트작인 ‘상수리나무 아래’가 글로벌 웹툰으로 출시되면서 국내를 넘어 글로벌 팬덤을 구축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상수리나무 아래’의 글로벌 팬덤은 원작 웹소설까지 이어졌다. 최근 ‘상수리나무 아래’ 웹소설이 영문판으로 출간되자마자 아마존 미국 로맨스 판타지 부문을 비롯해 5개국 1위에 오르는 등 인기를 실감했다. 다만, ‘만타(Manta)’의 글로벌 현지 마케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대규모 인재 채용에 따라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

리디는 올해 글로벌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채비를 마쳤다. 지난 2월 GIC등으로부터 1,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며 콘텐츠 플랫폼 스타트업으로는 최초로 유니콘에 등극한 만큼, 경쟁력 있는 콘텐츠 발굴 및 확산에 투자를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배기식 리디 대표이사는 “지난해 리디는 콘텐츠 사업 확장과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와 과감한 투자를 진행해왔다”면서, “올해는 리디를 대표할 수 있는 좋은 작품을 발굴하고 국내를 넘어 글로벌 콘텐츠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사업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기사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