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외

웹툰 '나빌레라', 북미 타파스 통해 '2022 아이스너 어워드' 후보작으로 선정

에디터 박세민

웹툰 '나빌레라', 북미 타파스 통해 '2022 아이스너 어워드' 후보작으로 선정

Author
pubslished on
2022년 05월 24일
category
웹툰 | NEWS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웹툰 <나빌레라>(글 HUN, 그림 지민)가 북미 만화계의 권위있는 상 중 하나인 ‘2022 아이스너 어워드(Will Eisner Comic Industry Awards)’ 웹코믹 부문 후보작에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더욱이 이번 ‘아이스너 어워드’ 후보작은 카카오엔터 북미 법인의 웹툰 플랫폼인 타파스를 통해 선정되었다는 점에서도 의미를 더합니다. 타파스는 카카오엔터의 한국 프리미엄 IP 뿐만 아니라, 현지에서 자체 제작한 IP인 <DPS Only!!!> 등이 작년 ‘아이스너 어워드’ 후보작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최근 자회사 타파스 미디어와 래디쉬 미디어를 합병한 카카오엔터는 이같이 한국 IP와 북미 법인 간의 시너지를 강화하는 사례를 지속적으로 축적하면서, 북미 리더십 강화를 위한 행보에 속도를 더한다는 방침입니다. 

웹툰 <나빌레라>는 <은밀하게 위대하게>, <해치지않아> 등 내놓는 작품마다 줄줄이 히트시키며 단숨에 인기 작가 반열에 오른 HUN 작가와, 액션판타지물 <랑데부>의 지민 작가가 합작하여 만든 작품입니다. 일흔 살의 나이로 발레를 시작한 늦깎이 ‘덕출’과 스물셋 발레리노 ‘채록’의 돈독한 우정과 발레를 향한 아름다운 도전을 그렸습니다. ‘발레’와 ‘노인’이라는 독특한 결합에 감동적인 서사가 더해지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카카오웹툰에서 국내 누적 조회수 9,600만뷰를 기록했으며(2022년 5월 기준) 카카오엔터의 글로벌 플랫폼 네트워크를 통해 일본, 북미, 중화권, 아세안(태국, 인도네시아 등) 전역으로 연재되어 전세계 독자들에게 고루 사랑을 받았습니다.

웹툰 원작 인기에 힘입어 <나빌레라>는 드라마와 뮤지컬로도 제작되면서 다시금 흥행에 불을 붙였습니다. 작년 3월, tvN과 글로벌 OTT 플랫폼을 통해 방영된 드라마 <나빌레라>는 연기파 배우들의 수준급 발레 연기와, 따뜻한 연출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호평받았습니다.

‘아이스너 어워드’는 미국 만화 시장의 선구자 가운데 하나인 만화가 ‘윌 아이스너 (Will Eisner)’의 이름을 따서 만들어진 상으로, 노미네이트 되는 것 만으로도 의미있는 만화계를 대표하는 상 중 하나입니다. 샌디에이고 코믹 컨벤션(Comic-Con International) 주최로 개최되는 ‘2022 아이스너 어워드’는 오는7월 22일(현지시간) 최종 수상작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HUN 작가(글)는 “짧지 않은 세월 동안 웹툰을 만들어 왔지만, 아이스너 어워드 후보작에 오르는 것은 생각도 못 해본 행운으로, 마치 유니콘처럼 현실감 없게 느껴진다”며, “<나빌레라>가 ‘가족, 꿈, 인생’이라는 인류 공통의 소재를 담고 있기에, 잘 만들어지면 어디서든 사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바람이 이뤄진 듯해 창작 과정에 큰 위로를 받는 기분이다. 수상하지 못하더라도 ‘나빌레라’를 아껴주신 독자님들과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지민 작가(그림)는 “아이스너 어워드 후보작으로 <나빌레라>가 선정되면서, 미국 독자분들 앞에 다시 한 번 덕출과 채록의 무대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즐겁게 감상해주시길 바라며, 모든 분들의 가슴 속 꿈을 응원한다”고 전했습니다.

타파스 콘텐츠 사업담당자 마이클 손은 “훈, 지민 작가님과 번역을 맡아준 크리스티나 리, HC가 함께 만든 <나빌레라> 작품이 ‘아이스너 어워드’ 최우수 웹코믹 후보작에 오르게 되어 큰 영광이다. 이 아름다운 이야기가 날아오를 수 있도록 날개를 달아준 ‘아이스너 어워드’ 관계자들과 <나빌레라> 팬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작년 10월에는 역시 권위 있는 만화상 중 하나인 ‘하비상’에 마영신 작가의 <엄마들>이 2021년 최고의 국제도서 부문을 수상했습니다. 이 같은 사례들이 점점 늘어나는 것은 한국 웹툰이 전세계적으로 시장성 뿐만 아니라 작품성 또한 주목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반증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