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음원 플랫폼 'FLO', 팬덤 비즈니스 스타트업에 지분투자

에디터 이재민

음원 플랫폼 'FLO', 팬덤 비즈니스 스타트업에 지분투자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11월 30일
category
웹툰 | NEWS

 

SK스퀘어의 자회사이자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인 플로(FLO)를 운영하는 드림어스컴퍼니는 팬덤비즈니스 스타트업인 비마이프렌즈에 지분투자를 단행,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비마이프렌즈는 '위버스(Weverse)'를 만든 핵심 멤버들이 모여 만든 스타트업입니다. 팬덤비즈니스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인 '비스테이지(B.Stage)'를 오픈하기도 했습니다. 양사는 우선 음악, 오디오 크리에이터를 기반으로 팬덤 비즈니스를 갖추기 위한 사업모델을 확장하기로 했습니다.

드림어스컴퍼니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국내 케이팝,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비스테이지 솔루션의 리셀러 권한을 갖게 됩니다. 비스테이지가 제공하는 각종 서비스의 리셀러가 되는 셈입니다. 여기에 플로가 갖춘 팬덤 데이터를 기반으로 맞춤형 콘텐츠, 굿즈, 유료 콘텐츠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플로 팀은 비스테이지 플랫폼이 통합되면 플로 오픈플랫폼 전환, 굿즈커머스 도입 속도 역시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비마이프렌즈 역시 플로를 통해 산재된 팬 커뮤니티채널을 통합하고, 체계적인 팬덤 육성 수요를 가진 기업 고객 유치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드림어스컴퍼니는 지난 25일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와 플로의 서비스 연계 소식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여기에 이번 비스테이지 파트너십을 통해 크리에이터 육성, 팬덤 생태계 조성, NFT 기반 콘텐츠 거래, 메타버스를 활용한 가상 교류까지 오디오 플랫폼 경험을 확대하겠단 계획입니다.

결과적으로 음원에서 출발해서 여러 콘텐츠를 접목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그래픽 아티스트들의 참여가 가능해질 수 있어 웹툰 등으로 확장 역시 가능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팬덤 기반'이라는 말은 곧 IP를 의미하는 시대로 전환되고 있는 지금, 플로의 사업 확장은 웹툰계에도 시사하는 바가 있습니다.

현재는 굿즈 판매 등으로 한정되어 있는 팬덤 비즈니스가 웹툰계에서 확장할 가능성을, 보다 큰 규모에서 보여주고 있는 엔터산업에서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배상훈 비마이프렌즈 CEO는 "이번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팬들과의 관계를 강화하고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에 관심 있는 기업들의 파트너로 빠르게 성장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동훈 드림어스컴퍼니 플랫폼 사업 CO 대표는 "플로는 음악을 넘어 오디오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를 만들고 있다"며 "플로를 오디오 크리에이터 기반 오픈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비마이프렌즈와 함께 크리에이터 이코모니가 확장되는 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