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네이버웹툰이 올해 마지막 개발자 공개채용에 나선다

에디터 이재민

네이버웹툰이 올해 마지막 개발자 공개채용에 나선다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09월 02일
category
웹툰 | NEWS

 

 

네이버웹툰이 9월 한달 동안 개발자 부문 공개채용을 진행합니다. 올 해 진행되는 마지막 공채 기회입니다. 이번 공개 채용은 신입·경력 직원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총 OOO명을 선발할 예정입니다.

 

9월 10일까지 진행하는 신입 공채의 모집 분야는 백앤드(BE), 빅데이터 플랫폼, 안드로이드 앱, iOS 앱, MLOps엔지니어 총5개 부문이며, 채용 절차는 지원서 접수, 온라인 코딩테스트, 온라인 코딩테스트 합격자 대상으로 1차 화상 면접 최종 화상 면접 순으로 진행됩니다.

 

경력은 9월 13일부터 9월 26일까지 모집하며 백앤드(BE), 프론트엔드(FE), 빅데이터 플랫폼, 안드로이드 앱, iOS 앱, 인공지능(AI) 엔지니어, 데이터 과학자·데이터 엔지니어 총 7개 부문입니다. 채용 절차는 지원서 접수, 전화면접, 전화면접 합격자 대상으로 1차 화상 면접, 최종 화상 면접 순으로 진행됩니다. 

 

이와 함께 네이버웹툰은 지원자들의 지원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오는 8일 저녁 7시 30분부터는 유튜브 채널 EO에서 라이브 채용설명회를 진행합니다.

 

39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EO 채널과 함께하는 이번 라이브 채용설명회에서는 네이버웹툰 박찬규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비롯해 네이버웹툰 실무진들이 직접 출연해 회사의 비전과 현황, 개발 직무, 채용 절차 등에 소개할 예정입니다. 또한, 실시간으로 채용 관련 질문과 답변을 참가자들과 자유롭게 주고받는 질의응답 코너도 마련돼 이번 채용 모집에 관심 있는 지원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네이버웹툰은 글로벌 환경에서 통용되는 서버 공통 플랫폼 및 서비스 개발, 신기술을 접목한 콘텐츠 개발 등에 앞장서고 있어, 창작자와 사용자를 위한 디지털 콘텐츠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또한, 딥러닝 기반의 ‘웹툰 이미지 프로세싱’ 및 ‘자동채색 기술’ 등을 개발해 창작자의 작업 효율을 높이고, 인공지능(AI) 기반으로 한 불법 웹툰 유출자 감시 시스템 ‘툰레이더’를 활용해 웹툰 불법 복제·유통 등을 방지하고 있습니다.

 

네이버웹툰 박찬규 CTO는 “네이버웹툰과 함께 전 세계 디지털 콘텐츠 생태계의 미래를 가꾸어 나갈 수 있는 역량 있는 개발 인재를 발굴하고자 이번 공개채용을 준비하게 됐다”며, “네이버웹툰과 새로운 꿈을 꾸며 도전하고 성장해 나갈 수 있는 분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네이버웹툰 개발자 부문 공개채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웹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