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카카오, '카카오톡' 이용한 콘텐츠 큐레이션 공간 '콘텐츠 뷰' 내놓는다

에디터 이재민

카카오, '카카오톡' 이용한 콘텐츠 큐레이션 공간 '콘텐츠 뷰' 내놓는다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08월 03일
category
웹툰 | NEWS

 


나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선택해 모아보고, 직접 에디터가 돼 나의 관점에 맞는 콘텐츠를 손쉽게 큐레이션할 수 있는 공간이 카카오톡에 생깁니다. 카카오는 3일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View)’를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형태를 살펴보면 네이버의 '콘텐츠 장터'와 비슷한 형태의 콘텐츠 마켓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 경제-시사, 취미-여행, 유머-연애 등 다양한 주제, 취향-관점에 맞게 편집된 콘텐츠를 발견하고 받아볼 수 있어

카카오 뷰는 다양한 '관점'이 담긴 콘텐츠를 카카오톡에서 '본다'는 의미이며, 카카오톡 세번째 탭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카카오 뷰에서 콘텐츠를 발행하는 창작자들은 ‘뷰 에디터(View Editor)’라고 부릅니다. 뷰 에디터는 뉴스, 영상, 텍스트, 음악 등 다양한 콘텐츠 링크를 모아‘보드’ 형태로 발행할 수 있고, 하나의 보드에는 최대 10개의 콘텐츠 링크를 담을 수 있습니다.

카카오 뷰는 ‘뷰’와 ‘My뷰’로 구성돼 있습니다. ‘뷰’는 나의 취향과 관점에 맞는 보드를 발견하는 공간입니다. 경제, 취미, 테크, 건강, 교육 등 총 22개의 주제 카테고리 가운데 관심 있는 주제를 선택하고 각 언론사와 다양한 뷰 에디터를 찾아 취향에 맞는 보드를 구독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경제/시사를 선택한 이용자라면 ‘뉴닉’, ‘삼프로TV’, ‘슈카월드', ‘신사임당’ 등, 지식/교양을 선택했다면 브런치 스타 작가 ‘정문정’, ‘세바시’ 등 다양한 관점을 가진 인기 에디터와 언론사들의 보드를 ‘뷰’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My뷰’ 는 내가 구독하는 뷰 에디터의 보드를 모아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마음에 드는 뷰 에디터나 보드를 발견할 경우, 보드의 우측 상단 버튼을 눌러 카카오톡 채널을 추가하면 해당 뷰 에디터가 발행하는 보드를 ‘My뷰’에서 모아 볼 수 있습니다.

‘My뷰’ 내 보드의 정렬 기준도 이용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선호하는 뷰 에디터의 보드를 최상단에 고정하거나 최신순으로 보드를 배열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 누구나 ‘뷰 에디터’가 되어 손쉽게 보드 발행... 새로운 수익도 창출

콘텐츠에 대한 나만의 취향과 관점이 있는 카카오톡 이용자라면 인플루언서 뿐 아니라 학생, 회사원, 자영업자, 작가, 유튜버 등 누구나 쉽게 뷰 에디터로 참여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여행을 즐기며 맛집을 찾아다니는 A씨는 다양한 여행-맛집 관련 영상이나 정보성 콘텐츠 링크를 큐레이션해 ‘A의 맛집 탐방’이라는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해 보드를 발행할 수 있고, 자신의 보드를 선호하는 사람들을 만나 소통하며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수 있습니다.

‘카카오 뷰 창작센터’(https://creators.kakao.com)에서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하고, 원하는 콘텐츠를 큐레이션해 보드를 발행할 수 있습니다. 보드에는 브런치, 카카오TV, 티스토리, 다음뉴스 등 카카오의 서비스 뿐 아니라 유튜브나 인스타그램과 같은 외부 서비스를 연동하거나, 오픈채팅/톡캘린더 등 카카오톡의 기능을 이용해 이용자들과 직접 소통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뷰 에디터는 자신의 보드를 받아보는 이용자 수나 보드 노출 수 등에 따라 ‘My 뷰’ 공간의 광고 수익 일부를 배분 받습니다. 카카오는 향후 이용자의 후원이나 유료 콘텐츠 발행 등 다양한 수익 모델도 추가할 계획입니다.

카카오 황유지 서비스플랫폼실장은 “카카오 뷰는 누구나 에디터로서 자신만의 관점을 담은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행하고,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능동적으로 발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콘텐츠 창작자만이 아닌 편집자의 가치가 재조명되는 ‘새로운 콘텐츠 생태계’로 자리매김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카카오 뷰는 카카오톡 최신 버전(v.9.4.5 이상)으로 업데이트하면 이용 가능합니다. 안드로이드 버전 업데이트는 오늘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되며, iOS 버전은 현재 진행중인 심사를 마치는 대로 업데이트 예정입니다.

카카오의 콘텐츠 큐레이션 방법이 카카오톡을 활용하는 '마켓'형태로 굳어지면서, 네이버-카카오의 콘텐츠 대결이 점차 심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