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재담미디어, 상장 위한 IPO 준비 돌입... NH투자증권과 주관계약 체결

에디터 이재민

재담미디어, 상장 위한 IPO 준비 돌입... NH투자증권과 주관계약 체결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06월 01일
category
웹툰 | NEWS

 

 

재담미디어가 코스닥 상장 준비에 나섭니다. 1일 NH투자증권은 재담미디어와 IPO(기업공개) 대표 주관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3년 설립된 재담미디어는 약 500편 이상을 기획, 제작한 콘텐츠 제작사입니다.

 

재담미디어의 가장 큰 강점은 다양한 장르의 포트폴리오를 오랜 시간에 걸쳐 쌓아왔다는 점입니다. <궁>, <약한영웅>, <킹스메이커>, <하지점>, <청춘블라썸>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고, 상장을 통해 IP를 기획, 제작하는 "스튜디오 담", 웹툰 IP캐릭터 사업을 담당하는 "큐티즈", 웹소설 브랜드 "설담"등을 통해 IP사업 확장을 본격적으로 실행에 옮길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동네변호사 조들호>와 <우리 집에 사는 남자>등의 최근작을 포함해 22편 이상의 작품의 영상화 계약을 이끌어내는 등 역량을 검증받았다는 점 역시 강점입니다. 또한 <궁>의 드라마 리메이크 역시 성사시켰고, 일본내 인기 뮤지컬로 글로벌 IP 가능성도 확인했습니다. 재담은 자체 글로벌사업팀을 운영, 국내 웹툰 플랫폼 뿐 아니라 12개국의 280개 이상의 작품을 수출하는 등의 성과도 가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포트폴리오가 가능했던 건 재담이 추계 재담 아카데미 등 신진 작가를 발굴하는데 투자를 지속적으로 이어왔고, 글로벌 히트작을 만들기 위한 전략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해볼 수 있습니다. 재담이 만약 IPO 이후 상장에 성공한다면, 웹툰 전문 제작사, 또는 에이전시로는 최초 사례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황남용 대표는 "IPO 추진은 사실이 맞다"고 확인한 뒤 "(상장 준비 과정을)잘 준비해 보겠다. 잘 부탁 드린다"고 전했습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재담미디어에 대해 "향후 우호적인 콘텐츠 시장 환경 속에서 회사의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판단한다"고 전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