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스튜디오 드래곤이 와이랩과 손 잡고 "슈퍼스트링" 영상화에 나선다

에디터 이재민

스튜디오 드래곤이 와이랩과 손 잡고 "슈퍼스트링" 영상화에 나선다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03월 29일
category
웹툰 | NEWS

 

 

스튜디오드래곤이 웹툰 스튜디오 와이랩과 슈퍼스트링 IP의 영상화 공동제작 독점권을 골자로 한 사업협력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발표했습니다.

 

<아일랜드>, <신암행어사>의 윤인완 작가가 2010년 설립한 '와이랩'은 40명 이상의 우수 작가진 및 20명 이상의 웹툰 프로듀서를 보유하며 연간 30여편의 작품을 연재하고 있는 웹툰 스튜디오입니다. 특히 <아일랜드>, <신암행어사>를 비롯 <부활남>, <테러맨>, <심연의 하늘>, <신석기녀> 등 16편의 와이랩 인기 웹툰 속 슈퍼히어로들을 하나의 세계관으로 통합시킨 슈퍼스트링 프로젝트는 웹툰 팬들 사이에서 아시아판 어벤저스를 꿈꾸는 세계관입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와이랩과의 사업협력계약을 통해 슈퍼스트링 IP의 영상화 공동제작 독점권을 확보하게 됩니다. 또한 와이랩이 IP를 보유한 기타 웹툰의 경우에도 영상화 우선 협상권을 확보해 다양한 장르의 영상 기획개발에 나설 예정입니다.

 

슈퍼히어로 스토리는 문화적 차이를 초월하여 전세계 시청자에게 소구할 수 있는 보편적 인기 소재이며, 세계관 기반 확장 가능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특히 아시아 기반 슈퍼히어로 IP는 부재한 상황에서 시장 선점효과와 함께 스튜디오드래곤의 기획제작력이 만나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스튜디오드래곤 강철구 대표이사는 "탄탄한 세계관을 확립한 와이랩과의 사업협력을 통해 검증된 IP와 스튜디오드래곤의 기획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슈퍼히어로 소재를 영상화 하고, 연결된 세계관을 통해 글로벌 프랜차이즈 IP로 성장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와이랩의 심준경 대표이사 역시 "와이랩의 세계관을 스튜디오드래곤과 함께 영상화로 펼칠 수 있어 기대감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웹툰 작품의 영상화가 활발한 가운데, 특수효과 등이 많이 사용되어 영상화가 어렵다고 여겨지던 장르들의 영상화에 슈퍼스트링이 본격적으로 불을 당길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더군다나 네이버와 CJ ENM이 이른바 '콘텐츠 동맹'을 맺은 후 첫 행보인 만큼, 향후 등장할 슈퍼스트링 영상화 작품이 더욱 기대됩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