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소년 007과 강가딘을 창조한 만화가 김삼 별세

에디터 이세인

소년 007과 강가딘을 창조한 만화가 김삼 별세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03월 26일
category
웹툰 | NEWS

‘소년 007’과 ‘강가딘’ 등의 작품활동을 한 만화가 김삼(본명 이정래) 작가가 향년 80세의 나이로 지난 13일 별세했습니다. 유족은 따로 부고를 내지 않고 장례 후 고인의 만화 원화, 수첩 등 관련 유품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기증했다. 이에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고인의 유품을 정리하여 한국만화박물관 수장고에 보존할 예정입니다.

 

 

 

1941년 황해도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5년 <소년 동아일보>에서 ‘소년 007’을 연재하며 독자들의 큰 인기를 끌면서 유명해졌습니다. 또한 1976년 『소년생활』에 영리하고 사랑스런 검은색 개를 의인화한 ‘강가딘’을 연재하며 명랑모험만화로 상식을 뛰어넘는 걸작이란 평가를 받았습니다. 어딘지 모를 초현실적인 분위기와 함께 전위적 색채가 깨소금처럼 흩뿌려져 있기 때문입니다. 한 시대를 앞선 ‘만화적 개그감각’을 가진 작가. 그래서 그의 1970년대80년대 만화는 지금 보아도 알토란같은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1980년대 후반에는 ‘대물’, ‘이창’, ‘야행’ 등 성인만화를 그렸다. 성인물이지만 만화적 기지가 돋보이며 한시대를 풍미했습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는 우수만화 복간사업인 한국만화걸작선 사업을 통해 2009년 ‘우주에서 온 소년 007’, 2010년에는 명작리메이크사업과 디지털화사업으로 ‘강가딘’ 등 꾸준한 협업 사업을 진행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