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조이시티, 연내 웹툰-게임 크로스 마케팅 플랫폼 가동한다

에디터 이재민

조이시티, 연내 웹툰-게임 크로스 마케팅 플랫폼 가동한다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03월 15일
category
웹툰 | NEWS

 

게임사 조이시티가 웹툰 제작에 나섭니다. 지난해 12월 웹툰 전문 자회사 "로드비웹툰"을 설립한 조이시티는 웹툰 제작기업 블루코믹스의 박종길 전 대표를 신임 대표로 선임하고 웹툰작가 육성을 위한 인큐베이팅 프로그램부터 시작해 제작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자체 제작 웹툰 IP를 게임화하고, 웹드라마, 애니메이션 등 새로운 콘텐츠 비즈니스 모델로 확장시킬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이시티는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프로젝트 M'부터 본격적으로 적용해 게임과 웹툰을 동시에 선보여 서로 세계관의 공유를 통한 크로스 마케팅 플랫폼을 가동할 예정입니다. 그동안 조이시티의 성장을 이끌어 온 박영호 대표를 필두로 웹툰, 게임 등의 IP사업 뿐 아니라 엔터테인먼트 등의 신규사업 준비와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겠다는 뜻을 내비쳤고, 게임산업협회의 강신철 협회장과 데브시스터즈의 최고전략책임자를 사외이사로 임명, 신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입지를 다질 예정입니다.

최근에는 조이시티 뿐 아니라 다양한 게임 기업들이 웹툰 플랫폼이나 제작사에 투자하는 것은 물론, 직접 제작사 등을 설립해 자체 IP를 활용하기 위한 움직임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조이시티는 길거리 농구 게임으로 유명한 "프리스타일", "블레스 모바일", "테라", "크로스파이어" 등의 유명 게임을 유통하고 개발한 곳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