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외

네이버,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 6천500억원에 인수

에디터 이재민

네이버,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 6천500억원에 인수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01월 20일
category
웹툰 | NEWS

 


네이버가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Wattpad)'의 지분 100%를 한화 6,532억 5천만원에 인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상반기 내 한국, 미국, 캐나다 등 관련 기관의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네이버는 19일 이사회에서 왓패드의 지분 인수를 결의했습니다. 왓패드는 매월 9천만명 이상의 사용자가 사용하는 스토리텔링 플랫폼으로, <애프터>등 1,500여편의 작품이 출판과 영상물로 제작됐습니다.
글로벌 스토리텔링 플랫폼으로의 성장을 도모하고 있는 네이버웹툰에는 날개가 달린 격입니다. 북미, 유럽 등 다양한 문화권의 사용자는 물론 10억편에 달하는 스토리 콘텐츠를 통해 글로벌 플랫폼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네이버웹툰이 쌓아온 IP비즈니스 노하우를 접목, 왓패드의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을 고도화해 네이버웹툰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2013년부터 미리보기, 광고, IP비즈니스 등으로 이어지는 수익 프로그램을 만들고 지난 2014년 글로벌 진출 원년을 선언하며 해외에 진출했습니다. 성공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안착한 네이버웹툰의 노하우에 왓패드가 더해지면 웹소설 역시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근간 콘텐츠로 성장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옵니다.

네이버는 "왓패드에서 검증된 웹소설을 웹툰으로 제작하거나, 글로벌 영상 사업을 전개하는 왓패드 스튜디오와 네이버웹툰의 스튜디오N의 시너지도 예상된다"고 전했습니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네이버웹툰은 왓패드를 통해 한층 더 다양한 글로벌 스토리텔링 IP를 확보하게 됐다"며 "왓패드와 시너지를 통해 기존에 네이버웹툰 갖고 있는 IP 역량이 강화돼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엔터테인먼트 기업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미 성공적으로 해외시장에 안착한 네이버웹툰이 한층 막강한 도구를 손에 넣었습니다.​ 그동안 인수를 통한 성장에는 미온적이었던 네이버가 비장의 한 발을 준비했네요.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