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외

카카오페이지가 타파스를 앞세워 북미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좀 세게.

에디터 이재민

카카오페이지가 타파스를 앞세워 북미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좀 세게.

Author
pubslished on
2020년 11월 13일
category
웹툰 | NEWS

 

 

 

카카오페이지가 북미지역 웹툰 플랫폼 타파스미디어에 IP 공급을 본격화하며 북미시장의 가능성을 점치고 있습니다.

 

타파스는 2013년에 설립된 북미지역 내 최초의 웹툰 플랫폼으로 향후 북미 지역 내 연재 형태의 웹툰을 대중문화로 정착시키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타파스는 월간이용자(MAU) 300만명 이상, 8만 여종의 작품 및 80개의 오리지널 IP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카카오페이지는 타파스와 오랜 기간 파트너십을 유지해왔으며, 올해 11월 최대주주로 등극해 타파스를 해외관계사로 편입시켰습니다.

 

카카오페이지는 올해 7월부터 타파스에 주요 IP를 본격적으로 공급하며 매출을 견인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공급한 작품 14개에서만 약 9억 5천만 원(총 85만불) 매출이 발생했으며 이 중 <사내맞선>은 출시 한달만에 10만 5천달러(한화 약 1억 2천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픽코마를 통해 일본에서 선전을 이끈 카카오페이지의 IP들이 이제 북미 시장에서도 가파른 성장을 이끌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특히, 타파스의 월 매출은 카카오페이지 IP공급 후 올해 10월 기준 전년 동기대비 5배 상승했으며 IP공급 시점 전후로 약 30% 매출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카카오페이지는 향후 웹툰의 종주국인 한국과 만화의 나라인 일본을 홈마켓으로 중화권, 북미, 인도, 동남아 전역으로 글로벌 플랫폼 네트워크를 완성해나갈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박종철 카카오페이지 플랫폼사업총괄 부사장은 “북미는 약 9.3억 달러(1조360억 원) 규모의 세계 2위 만화 시장으로 카카오페이지의 중장기 글로벌 전략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앞으로 카카오페이지와 타파스는 양사 간 지속적인 협력을 기반으로 현지 이용자들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북미 진출에 초석을 다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카카오페이지가 타파스에 올해 7월부터 제공한 작품은 <사내맞선>, <샬롯에게는 다섯 명의 제자가 있다>, <왜 이러세요, 공작님!>, <악녀의 남주님> 등 총 14개의 작품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타파스 오리지널 작품 11개를 역으로 한국으로 수입해서 카카오페이지에서 서비스 중입니다.

 

​실제로 카카오페이지는 대만에 현지 법인을 설립해 내년부터 본격적인 중화권 드라이브를 시작하고, 북미지역은 타파스를 통해 공략에 나서고 있습니다. ​2021년에는 플랫폼들의 글로벌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그에 앞서 카카오페이지는 타파스를 통해 북미시장의 문을 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