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마음의 소리" 1,229화로 완결... 조석 작가, "'다 그렸다'는 생각이 든다니 저는 운이 좋네요"

에디터 이재민

"마음의 소리" 1,229화로 완결... 조석 작가, "'다 그렸다'는 생각이 든다니 저는 운이 좋네요"

Author
pubslished on
2020년 06월 30일
category
웹툰 | NEWS

조석 작가의 <마음의 소리>가 14년만에 대장정의 막을 내렸습니다. 네이버웹툰은 "2006-2020 마음의소리 땡큐소머치"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감사 영상과 함께 12편의 '레전드 에피소드', 동료 작가들의 축전을 공유했습니다. 

 


 

마지막화에서 조석 작가는 "이 만화의 끝을 상상할 땐 슬프거나, 섭섭하거나, 화가 나거나, 우울할거라 생각했는데 '다 그렸어'라는 생각이 들다니 전 정말 운이 좋네요"라고 소회를 전했습니다. 이어 "남을 웃기려고 그렸고, 그래서 웃으면 모두가 행복하지만 웃기지 못하면 누군가를 화나게 할 수도 있단 걸 배웠다"며 "웃어준 모든 독자분들께 고맙고 화가 났던 분들에겐 미안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2000년대 후반부터 2010년대 초반을 풍미했던 '병맛' 코드를 활용한 작품 중에서 가장 오래도록 연재한 작품인 만큼, 시대가 바뀌면서 개그에 대한 대중의 감각도 변화하게 마련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4년간 꾸준한 인기를 얻었던 <마음의 소리>는 이제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조석 작가는 "은퇴가 아니니 제발 너무 절절하게 굿바이 좀 하지 마세요. 그러다 못 돌아오면 어떡하려고 그럽니까. 정말 눈치없네"라며 마지막화까지 독자들에게 웃음을 주었습니다.

 

2006년 9월 8일 연재를 시작한 <마음의 소리>는 완결일인 2020년 6월 30일까지 5,045일, 약 721주간 총 1,229화를 선보였습니다. 2015년 12월 17일 1천화 달성 당시에는 네이버웹툰에서 그린팩토리에 "마음의소리 1000"이라는 메시지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초반 10년간은 주 2회 연재를, 2016년부터는 주 1회 연재를 통해 우리 곁을 찾아온 <마음의 소리>는 한 시대를 풍미한 작품입니다.

 

1천회 특집에서 "독자들에게 돌아간 웹툰이라는 생각이 든다"는 소회를 밝혔던 <마음의 소리>는 마지막회 댓글에서 독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마무리짓게 되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