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카카오페이지,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와 손잡고 ‘승리호’ IP의 무한확장 위한 로드맵 그린다

에디터 이재민

카카오페이지,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와 손잡고 ‘승리호’ IP의 무한확장 위한 로드맵 그린다

Author
pubslished on
2020년 05월 25일
category
웹툰 | NEWS

카카오페이지와 영화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가 새로운 ‘IP 비즈니스’를 위해 손잡았습니다. 한국 최초의 SF 블록버스터 <승리호>의 IP를 다양한 스토리 포맷으로 확장 시키기 위해 양사가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카카오페이지는 3년전 메리크리스마스가 개발중인 <승리호>의 작품성과 잠재력을 높이 사, 영화 제작에 투자를 결정하고 "승리호 IP 유니버스(IP Universe)"를 구축하기 위한 공동의 프로젝트를 도모하게 됐습니다. 양사가 <승리호>의 세계관을 공유하며 메리크리스마스는 영화를, 카카오페이지는 웹툰을 제작하여 동시기에 선보이는 것을 시작으로, 이후 다양한 스토리 포맷을 통해 ‘승리호’의 세계관과 캐릭터를 확장 시켜 나갈 계획입니다. 카카오페이지와 메리크리스마스는 ‘승리호 유니버스’를 만들기 위한 장기 로드맵을 가져가게 됩니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립니다. 영화 <승리호>에는 배우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이 출연합니다.

 

이번 <승리호>를 통해 카카오페이지와 의기투합한 메리크리스마스는 영화를 중심으로 한 토탈 영상 콘텐츠의 제작, 투자, 배급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영화 <택시운전사>, <내부자들>, <사도>, <도둑들> 등을 제작 투자한 유정훈씨가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카카오페이지가 회사대 회사 차원에서 초기 시나리오단계서부터 투자를 결정하고 함께 IP를 개발해 나가기로 한 건 이번 <승리호>가 처음입니다. 카카오페이지는 <승리호>를 시작으로 ‘웹툰 사업자’가 아닌 ‘IP 비즈니스’ 사업자로서 본격적인 행보를 이어갑니다.

 

기존의 ‘IP비즈니스’가 웹툰(웹소설)을 드라마나 영화로 제작하는 ‘2차 창작물’로 국한되었다면, 카카오페이지가 추구하는 ‘IP비즈니스’는 자사의 IP는 물론, 직접 개발하지 않은 IP라도 세계관이 탄탄하고 확장성이 있는 IP라면 기꺼이 투자하여 ‘IP 유니버스(IP Universe)’를 만들어간다는 방침입니다. 마블(MARVEL) 시리즈처럼 완고한 세계관과 캐릭터를 중심으로, 꾸준히 스토리가 나올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나가며 IP의 라이프사이클을 확장 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카카오페이지는 밝혔습니다.

 

카카오페이지는 사업 초기부터 지금까지 국내 유수의 작가 및 CP(발행처)들에 7천억원 이상의 자금을 투자하며 경쟁력 있는 IP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해왔습니다. 그 결과 국내에서 가장 많은 원천 IP를 가지게 됐으며, 국내외 시장에 지속적인 IP 공급이 가능한 ‘IP 파이프라인(IP Pipeline)’을 구축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승리호>에 대한 투자 및 메리크리스마스와의 협업 역시 위와 같은 맥락에서 파생된 프로젝트 입니다. 단순히 ‘웹툰의 영상화’나 ‘영상의 웹툰화’가 아니라, 하나의 IP가 무궁무진한 포맷의 스토리로 확장해가며 ‘IP 유니버스’를 구현하는 것이 카카오페이지가 그리는 IP 비즈니스의 청사진입니다.

 

카카오페이지 이진수 대표는 “국내외 최초로 ‘기다리면 무료’라는 획기적인 BM을 통해 업계를 리드했던 카카오페이지가 이번엔 ‘IP비즈니스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통해 또 한번 도약하고자 한다”며 “카카오페이지는 ‘IP 유니버스’를 통해 개별 IP의 라이프사이클을 확장시켜 작가, CP, 파트너사가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더욱 견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 밸류체인(value chain)을 기반으로 카카오페이지는 글로벌에서도 통용될 K-Story IP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것이 목표고, 그 신호탄이 ‘승리호’가 될 것이다. ‘승리호’는 국내외를 관통하는 강력한 스토리의 힘을 가진 IP”라고 전했습니다.

 

메리크리스마스 유정훈 대표는 “자체적인 유니버스를 가진 <승리호>는 고유한 세계관이 있는 작품이다. 탄탄한 세계관은 다른 플랫폼과 포맷으로 무한 확장이 가능하며, 그렇기에 ‘승리호’에 대한 국내외 시장의 높은 성공 가능성을 확신한다”며 이어 “메리크리스마스와 카카오페이지는 영화와 웹툰을 시작으로, ‘승리호 유니버스’를 위해 여러 형태의 포맷과 플랫폼으로 확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웹툰 <승리호>는 오는 27일(수),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에서 첫 연재를 시작합니다. 웹툰 제작은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 그 이전의 이야기>를 그린 홍작가가 제작을 담당합니다. 영화 <승리호>는 올 여름 개봉을 목표로 현재 후반작업 중입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