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우리 모두는 극지에 살고 있다’... 카카오페이지x다음웹툰 슈퍼 웹툰 프로젝트 "어린" 첫 공개

에디터 이재민

‘우리 모두는 극지에 살고 있다’... 카카오페이지x다음웹툰 슈퍼 웹툰 프로젝트 "어린" 첫 공개

Author
pubslished on
2020년 03월 23일
category
웹툰 | NEWS

카카오페이지의 ‘슈퍼 웹툰 프로젝트’ 두 번째 작품, 윤태호 작가의 <어린-남극편(이하 <어린>)>이 드디어 오늘 첫 화가 공개됐습니다.

 

 


 

 

웹툰 <어린>은 전파공학도 출신의 주인공 ‘이온’이 어쩌다 대형기획사의 전속 작곡가가 되어, 대중의 관심과 유명세의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현실을 피해 남극으로 떠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어린>의 주인공 ‘이온’은 윤태호 작가와 2013년 ‘남극 연구 체험단’을 동행했던 뮤지션이자 '못(MOT)'으로 잘 알려진 ‘이이언’을 참고해서 새롭게 창조해낸 인물입니다.

 

어떤 수식어로도 윤태호 작가가 선보이는 작품의 울림을 대변할 수 없기에, ‘이름이 곧 수식어’이기도 한 윤태호 작가. 그래서 그의 신작 <어린>에 쏠리는 관심도 사뭇 다르다고 카카오페이지는 전하면서 <어린>을 꼭 봐야 하는 이유를 짚어봤습니다.

 

#두 번의 남극 경험 끝에 나온 <어린>, 살아 숨쉬는 생동감

 

일년 반의 휴재를 마치고 돌아온 윤태호 작가는 그의 명성에 걸맞게, ‘남극’을 배경으로 한 차원 다른 이야기를 들고 왔습니다. 윤태호 작가는 두 번의 남극 체험을 경험했으며 약 120여일, 일년의 1/3에 해당하는 기간을 남극에서 보냈습니다. 그 체험 끝에 나온 작품이라는 점에서 <어린>의 생동감 넘치는 묘사는 더욱 빛날 것으로 보입니다.

 

웹툰에 앞서 공개된 다큐멘터리 ‘윤태호의 남극기록 K루트 탐사대’에서도 알 수 있듯이 극지의 탐사는 위험과 맞닿아 있었습니다. 이런 극지에서의 경험이 작품에 어떻게 응축 됐을지 기대가 되는 포인트입니다.

 

#’우리 모두는 극지에 살고 있다’...이 시대의 위로가 될 작품

 

어느 때보다 ‘위기’, ‘불안’ 등의 단어가 삶을 감싸고 있는 시기이기에 윤태호 작가가 작품을 통해 전할 메시지는 더욱 선명했습니다. 전작 <미생>을 통해 미완의 삶을 살고 있는 수많은 직장인들의 공감을 이끌었던 윤태호 작가. ‘물고기 비늘’이란 뜻의 <어린>을 선보이며 윤작가는 “<어린>은 자기만의 극지에서 자기 비늘이 벗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저마다의 극지를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작은 울림이 있길 바라며 <어린>을 기획하게 됐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한번도 가보지 않은 극지, ‘남극’을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어린>을 통해 윤태호 작가가 이야기하고 싶은 건 ‘사람’입니다. 윤태호 작가는 “남극에 처음 도착했을 때 경이로운 설경에 압도됐지만 시간이 지나니 풍경에 무뎌졌다. 오히려 남극에서 계속 집중하게 되는 것은 ‘사람’이었다. 현실을 도망친 주인공이 극지에서 어떤 화학작용을 거쳐 다시 자기 자리로 돌아오는 지를 보여주는 게 이번 작품의 핵심이다”고 말했습니다.

 

많은 독자가 <어린>을 손꼽아 기다렸다는 사실은 카카오페이지가 진행한 ‘사전예약’ 이벤트를 통해서도 알 수 있었다고 카카오페이지는 전했습니다. 연재 전, 작품을 사전예약 하는 이 이벤트는 업계에서의 첫 시도에도 불구하고 예약자가 10만명을 웃돌았습니다.

 

윤태호 작가의 신작, 웹툰 <어린-남극편>은 매주 토요일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을 통해 만날 수 있습니다.

 

한편, ‘슈퍼 웹툰 프로젝트’는 올해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이 선보이는 메가히트 IP(지식 재산)로, 광진 작가의 <이태원 클라쓰>에 이어 <어린-남극편>을 두 번째 작품으로 선정했으며, 새로운 작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