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웹툰작가 사칭 개인정보 요구하는 사례 제보에 김나임 작가 "2차 사업화 진행 없다"

에디터 이재민

웹툰작가 사칭 개인정보 요구하는 사례 제보에 김나임 작가 "2차 사업화 진행 없다"

Author
pubslished on
2020년 02월 13일
category
웹툰 | NEWS

최근 몇년간 꾸준히 사람이 많이 다니는 역사 등지에서 웹툰 이미지를 보여주며 "영화화를 진행 중이다"라고 이야기한 후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사례가 제보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바리공주>의 김나임 작가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런 제보 내용을 알렸습니다.

 

 

김나임 작가는 "영등포역에서 <바리공주> 이미지를 보여주며 영화제작을 하는 회사라며 인물 구상을 하고 있으니 도와달라며 시민분들의 연락처를 받고, 도움을 주신 분들께 기프티콘을 드리고 있다"는 독자의 이메일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김나임 작가는 "<바리공주>는 단행본을 제외하곤 영화나 드라마 등 2차 사업이 진행되고 있지 않습니다"라고 전하며 "확인되지 않는 단체에 연락처를 주시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위의 단체에 관한 연락처나 정보가 있다면 메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경찰에 해당 사항을 수사할 수 있는지 여부를 물어보니 "명함 등 정보와 증거가 있으면 수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알렸습니다. 몇몇 영화제작사들에 문의해보니 "제작 확정은 커녕 논의조차 하지 않은 작품으로 시장조사에 나서는 경우는 흔치 않다"고 전했습니다.

이 외에도 웹툰작가를 사칭해 아이디어를 달라며 개인정보를 얻거나 다른 목적으로 접근하는 경우도 있어 주의를 요합니다. 경찰에서는 "그 자리에서 개인정보를 넘겨주지 말고, 명함 등 증거를 확보한 후 경찰에 연락해달라"고 전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