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우아한형제들, '요기요' 운영사 DH와 합작회사 설립... 아시아시장 진출, 만화경 영향은?

에디터 이재민

우아한형제들, '요기요' 운영사 DH와 합작회사 설립... 아시아시장 진출, 만화경 영향은?

Author
pubslished on
2019년 12월 13일
category
웹툰 | NEWS

배달의민족 서비스를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독일의 배달서비스 전문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가 손잡고 아시아 시장에 진출합니다. 우아한형제들과 DH에서는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50:50 지분으로 합작회사(조인트벤처)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신설 법인 우아DH아시아의 회장을 맡고, 배달의민족이 진출한 베트남은 물론 DH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의 사업 전반을 경영합니다. DH는 현재 대만, 말레이시아, 방글라데시, 싱가포르, 태국을 비롯한 11개국에서 배달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조인트벤처 설립으로 '배달의민족' 명칭을 해외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이번 협약서에는 DH가 우아한형제들의 전체 기업가치를 40억달러(한화 약 4조 7500억원)으로 평가,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하는 내용도 포함되었습니다. 김봉진 대표는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될 예정입니다. 

 

아시아에서 공동 사업에 나서지만 국내 시장에서 배달의민족과 딜리버리히어로가 서비스하는 요기요와 배달통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독자 운영됩니다. 결국 배민, 요기요, 배달통 등 3개 업체의 경쟁체제를 유지하면서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로 각각 발전시킬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우아한형제들이 국내에서 운영하는 배달의민족을 비롯한 서비스들은 변동 없이 운영될 예정입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배달의민족, 만화경 등 국내 서비스는 지금처럼 사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딜리버리히어로 관계자는 "아시아 시장은 배달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대형 IT플랫폼들의 도전에 맞서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배민의 경영철학을 실현하기 위한 선택"이라며 "배달앱 업계가 서비스 품질 경쟁에 나서면 장기적으로 소비자, 음식점주, 라이더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