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故 김성환 화백, 만화계 최초 금관문화훈장 수훈... 대한민국 콘텐츠대상 시상식서 훈장 수여

에디터 이재민

故 김성환 화백, 만화계 최초 금관문화훈장 수훈... 대한민국 콘텐츠대상 시상식서 훈장 수여

Author
pubslished on
2019년 12월 10일
category
웹툰 | NEWS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시상식이 11일(수)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됩니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은 행사는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을 빛내고 국민들에게 감동과 기쁨을 선사하는데 기여한 종사자들과 작품을 시상하고 축하하는 자리입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고(故) 김성환 화백에 대한 훈장이 수여되고, 해외진출유공포상,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포상, 게임산업발전유공포상과 애니메이션 대상, 캐릭터 대상, 만화 대상 등 6개 부문에서 33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됩니다.

 

특히 <고바우 영감>의 고 김성환 화백은 만화인으로는 최초로 금관문화훈장을 수훈합니다. 1949년 연합신문에 시사만화 <멍텅구리>를 그리면서 등단한 고 김 화백은 국내 최장수 시사만화인 <고바우영감>을 그리면서 1995년부터 2000년까지 45년간 1만 4139회를 연재했을 뿐 아니라, 1만 743매의 원화는 근대만화 최초로 2013년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습니다. 고 김성환 화백은 우리나라의 정치, 사회에 대한 풍자와 비판을 통해 만화의 사회적 역할을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우수 만화 창작, 후배작가 양성 등 한국만화 발전 전반에도 크게 기여했습니다.

 

또한 대한민국 콘텐츠대상 만화대상에는 김용키 작가의 스릴러물 <타인은 지옥이다>가 대통령상을 수상합니다. 이 작품은 일본, 태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에 서비스되며 임시완, 이동욱 배우가 주연한 동명의 드라마로도 올해 제작되었습니다. 문체부장관상에는 하일권 작가의 <병의 맛>, 고사리박사 작가의 <극락왕생>, 이경탁/노미영 작가의 <심해수>가 선정되었으며 콘텐츠진흥원장상에는 이윤창 작가의 <좀비딸>이 선정되었습니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우리 콘텐츠 산업의 성과는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콘텐츠에 생명력을 불어넣은 창작자들의 피와 땀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라며,“콘텐츠업계 창작자들이 마음껏 상상하고 도전할 수 있도록 정부가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