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함께하는 "2019 네이버웹툰 최강자전" 시상식 개최

에디터 이재민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함께하는 "2019 네이버웹툰 최강자전" 시상식 개최

Author
pubslished on
2019년 11월 15일
category
웹툰 | NEWS

신인 웹툰 작가 발굴을 위해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네이버웹툰이 개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함께하는 2019 네이버웹툰 최강자전’ 시상식이 14일 오후 3시 진흥원 5층 세미나실에서 진행됐습니다.

 


 

예선부터 결승까지 100% 독자투표로 선정된 최강자전 대상의 영예는 고샤, 솔렘 작가의 <왕년엔 용사님>에게 돌아갔습니다. 슈퍼마켓 주인 명옥이 30여 년 전 용사였다는 독특한 판타지로 큰 호응을 얻은 <왕년엔 용사님>은 독자투표 13만여 표(총 13만 9,815표, 결승 기준)를 얻었습니다.

 

최우수상에는 손지은 작가의 <아침을 지나 밤으로>가, 우수상에는 홍달 작가의 <오로지 오로라>가 뽑혔습니다. 장려상에는 엔드, 솔랑 작가의 <오늘 죽는 너에게>, 늠개 작가의 <너와 두 번째>, 고요빛 작가의 <중간계 사우나>, 말코 작가의 <하나뿐인 안드로이드>, 선유 작가의 <하늘은 왜 파랄까?> 등 8편이 선정됐습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1천만 원, 최우수상은 500만 원, 우수상과 장려상은 각각 300만 원과 1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수상자는 네이버웹툰 정식 연재의 기회가 주어집니다. 매체 연재 또는 출판 경력이 없는 예비 만화가를 대상으로 진행된 2019 네이버웹툰 최강자전은 7월 29일 예선투표부터 10월 15일 결선 투표 종료까지 약 3달간 총 380여만 명의 독자의 뜨거운 참여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대상을 수상한 고샤 작가는 “혼자였으면 끝까지 해내지 못했을 것”이라며 “솔렘과 함께해서 좋은 작품이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기대 이상으로 큰 호응을 보내주신 팬들께도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또한 시상식에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해경 이사장은 “이번 최강자전을 비롯해 다양한 신인 작가 발굴사업을 강화해 만화와 웹툰이 신 한류 콘텐츠로 자리 잡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2012년 시작된 ‘네이버웹툰 최강자전’은 독자투표 100%를 반영한 투명하고 공정한 시스템으로 신인 만화가를 배출하는 최고 권위의 웹툰 공모전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현재 2018년 수상작인 오리 작가의 <칼 가는 소녀>, 2017년 수상작인 슈안 작가의 <늑대와 빨간 모자>와 늉비 작가의 2016년 1위 수상작인 <Doll 체인지>, 즐바센 작가의 2015년 1위 수상작 <제로게임>을 포함한 수상작들 대부분이 모두 인기리에 연재 중입니다. ​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