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지상최대공모전’ 통합시상식 개최, 김준구 대표 "글로벌 넘버원(No.1) 컨텐츠 플랫폼과 동행하게 된 것을 축하"

네이버웹툰은 지난 5월부터 9월 말까지 진행한 ‘지상최대공모전’의 통합시상식을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6일 개최하였습니다. 지상최대공모전은 웹툰과 웹소설의 콘텐츠 시장 저변 확대와 기량이 뛰어난 작가 및 작품 발굴을 목적으로 총 15억 원의 상금 규모로 진행하였습니다. 

 

 


 

웹툰과 웹소설 수상작은 각각 총 3기와 4라운드에 거쳐 차례로 발표했으며 웹툰 대상작으로는 1기에 저승사자 출입금지(글/그림 심웅섭), 2기 집사레인저(글/그림 현실안주형), 3기 소녀재판(글 루즌아, 그림 보로콤)이 선정되었습니다. 웹소설은 장르별(판타지, 로맨스판타지, 무협, 로맨스)로 1라운드 게임마스터(둥치), 2라운드 그 남주와 안전이별 하는 방법(환미), 나 혼자 마교(이곤), 열녀 박 씨 계약 결혼뎐(김너울)이 라운드별 대상작으로 각각 선정돼 수상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웹툰 부문은 대상(1억원), 최우수상(3000만원), 우수상(각 1000만원), 장려상(각 500만원), 영상화상(5000만원, 중복시상 가능) 상금이 수여됩니다. 웹소설 부문은 대상(1억원), 최우수상(5000만원), 우수상(각 1000만원) 수상작에는 상패와 상금이 수여됩니다. 또한 수상 작품들은 네이버웹툰·웹소설 정식연재와 더불어 영상화 추진, 웹소설의 웹툰화, 네이버웹툰 매니지먼트의 기회 등 다양한 특전이 주어집니다.

 

이날 웹툰 부문 3기 대상 수상한 <소녀재판>의 그림작가 보로콤(필명) 작가는 "수상 발표가 있던 날 지인들의 전화만 받다가 하루를 다 보낼 정도로 축하를 많이 받았다."며, "기뻐하는 가족들을 보면서 '내가 대단한 일을 해낸 거구나'라고 체감했다"고 수상소감을 발표하였습니다. 또한 웹소설 부문 3라운드 대상을 차지한 <나 혼자 마교>의 이곤 작가는 "히어로를 창조한다는 매력에 무협을 쓰기 시작했지만, 한 가족의 가장이 글을 쓸 기회를 얻는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었다. 다행히 이번 공모전을 통해 그 기회를 얻은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는 "이번 공모전에는 특히 독특한 소재와 개성 넘치는 작품들이 많았다"며, 수상자들을 향해 " 명실상부한 글로벌 넘버원 (No.1) 컨텐츠 플랫폼과 동행하게 된 것을 축하하며, 네이버웹툰과 네이버 시리즈의 정식 작가로서 앞으로 재밌게 연재하길 바란다"고 축하 인사를 전하였습니다.

 


 

1기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이경민, 송준혁 작가의 ‘강남도깨비’와 장려상을 받은 박지독 작가의 ‘닭강정’은 이미 네이버웹툰에서 정식 연재 중에 있습니다. 공개 이후 신선한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로 독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으며, 이 외 수상작들도 순차적으로 연재될 예정입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