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지상최대공모전 웹툰 3기 당선작 발표... 대상에 '소녀재판'

네이버웹툰의 ‘지상최대공모전’ 웹툰 3기 당선작이 발표됐습니다. 총 3기로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서 마지막 1억 원의 상금이 주어지는 대상 작품은 10대들의 학원스릴러를 다룬 루즌아, 보로콤 작가의 <소녀재판>이 선정됐습니다.

 


 

<소녀재판>은 음침하고 열등감 가득한 주인공이 뜻밖의 사건을 목격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내용으로, 공감할 수밖에 없는 감정선과 참신한 주제는 물론, 10대들의 사실적인 심리 묘사와 높은 몰입감이 돋보였다는 심사평을 받았습니다.

 

이 외에도 최우수상 재희 작가의 <개미>가 영화화상을 동시수상했고, 우수상에는 김숭늉 작가의 <토끼대왕>과 정썸머 작가의 <아이즈>가 각각 선정됐습니다. 장려상에는 마그네슘 작가의 <내게 필요한 NO맨스>와 뻥 작가와 조은 작가의 <죽여주는 탐정님>, 정진웅 작가의 <빌드업>, 이범 작가와 정윤 작가의 <후아유!>가 각각 선정됐습니다.

 

수상작에게는 대상 1편에 1억 원, 최우수상에 3천만 원, 우수상 2편에는 각 1천만원, 장려상 4편에는 각 5백만 원, 중복시상이 가능한 영상화상에는 5천만 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네이버웹툰 정식 연재와 더불어 네이버웹툰의 매니지먼트를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이번 수상자까지 포함한 ‘지상최대공모전’의 통합시상식은 오는 11월 6일에 개최되며, 수상작들은 향후 네이버웹툰을 통해 작품을 선보이게 됩니다.

 

‘지상최대공모전’ 웹툰 1기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강남도깨비>의 이경민 작가와 송준혁 작가, 장려상을 수상한 <닭강정>의 박지독 작가 등은 이미 네이버웹툰에서 정식 연재를 진행중입니다. 작품성과 뛰어난 완성도를 자랑하는 수상작품들이 연이어 네이버웹툰과 시리즈를 통해 연재 될 예정이라고 네이버웹툰은 밝혔습니다.

 

네이버웹툰 한국 서비스를 총괄하는 김여정 리더는 “이번 지상최대공모전 3기는 역대 가장 많은 작품들이 접수되어 열띤 경쟁을 벌였으며, 개성 있는 소재의 흥미로운 작품들이 많아 선정에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뛰어난 기량의 작가들과 작품을 네이버웹툰을 통해 소개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네이버웹툰은 재능 넘치는 작가와 신선한 작품 발굴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예정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웹툰과 웹소설의 콘텐츠 시장 저변 확대와 우수 작가 및 작품을 발굴하고자 진행한 ‘지상최대공모전’은 지난 5월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지원자의 경력과 소재, 주제 및 장르 제한 없이 웹툰과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전 국민 누구나 지원 가능했으며, 총 15억 원이라는 대한민국 최대 상금 규모와 특전으로 큰 관심을 받아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는 후문입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