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19 한국만화마켓 'KICOM' 비즈니스 상담 성과 '성공적'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지난 14일(수)부터 18일(일)까지 5일간 열린 제 22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개최된 '2019 한국만화마켓(KICOM)'을 운영한 성과가 성공적이었다고 전했습니다. KICOM에는 13일(화)과 14일(수) 양일간 해외 9개국 16개사, 국내 60개사 등 총 76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콘텐츠 유통, 배급, 웹툰 공동제작, OSMU 상담 등 304건의 1:1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약 512억원 규모의 수출 상담, 48억원 규모의 계약이 논의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진흥원은 한국기업의 수출 확대를 위한 상담부스, 통역 지원뿐 아니라 네트워크 행사등 다양한 지원책을 제공했다고 알렸습니다.

 

 


 

1:1 비즈니스 상담에서는 바로코믹스와 중국 부카만화의 90만달러 상당의 업무협약을 맺고 2년간 웹툰 제작, 사업화에 대한 공동투자와 합작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코믹스브이 역시 300가지 이상의 로컬타이틀을 보유한 인도네시아의 짜요우와 향후 1년간 VR웹툰 공동 제작, 발굴 및 시장 유통을 진행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특히 올해 한국국제만화마켓에는 미국의 코믹솔로지, 일본의 고단샤, 소학관, 아무투스 등 해외 유수의 신규 바이어가 대거 참여해 한국 만화의 해외진출을 위한 실질적인 성과 도출로 이어졌다는 평을 받았다고 진흥원은 전했습니다.

 

신종철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은 “역대 최대 상담금액과 계약 추진이라는 기대 이상의 성과가 있었으며, 키콤을 통해 형성된 기업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향후 실질적 수출 성과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전하며, “이후로도 미국, 인도네시아, 브라질을 아우르는 글로벌 비즈니스 행사가 기다리고 있는 만큼 철저한 준비와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금년도를 명실상부한 한국만화의 글로벌 교두보 구축의 해로 마무리 하겠습니다”라는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한편, 15일 진흥원 세미나실에서 ICC 중국위원회 및 중국 랑팡시와 진흥원 간 만화협력 교류회도 열렸습니다. 제22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는 전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국제만화가대회(ICC)* 주빈도시전-세계를 잇다>를 개최해 국제만화가대회에 대한 소개와 함께 2020년 제19회 대회 개최 예정지인 중국 랑팡(廊坊)시의 만화 작가와 작품을 전시했습니다.

 

중국 허베이(河北)성에 위치한 랑팡시는 북경에 인접한 도시로 징진지 발전 프로젝트 등 유리한 지리적, 환경적 조건을 배경삼아 경제도시이자 환경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는 성장 도시입니다. 랑팡시는 2020년도 ICC 개최를 계기로 2차 산업을 넘어 문화산업의 중심지로의 도약하고자 하는 야심찬 계획과 함께 이번 부천국제만화축제를 찾았습니다.

 

랑팡시 관계자는 만화축제와 박물관, 지원 기관이 유기적으로 결합하여 만화발전의 선순환구조를 이끌어 나가고 있는 한국의 경우가 매우 인상적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향후 한국의 경험을 적극 공유하며 다방면의 교류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