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스케치업 판매자 도용 사례 또 등장... 텀블벅 측 "고유 창작물 아닌 것으로 판단" 프로젝트 중단

에디터 이재민

스케치업 판매자 도용 사례 또 등장... 텀블벅 측 "고유 창작물 아닌 것으로 판단" 프로젝트 중단

Author
pubslished on
2019년 08월 07일
category
웹툰 | NEWS

스케치업 모델 판매 시장이 커지면서, 텀블벅 등 펀딩 시스템을 바탕으로 한 스케치업 모델 판매자들의 도용 사례가 등장하고 있습니다. 스케치업 모델러 중에 펀딩이 끝나자 잠적한 사례, 도용으로 인해 문제가 된 사례가 몇 차례 발생한 바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미 펀딩으로 판매한 스케치업 모델을 도용해 자신의 것처럼 판매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번 사례는 해외 사이트에 올라 와 있는 모델을 도용해 제작했다고 주장한 것이 문제가 됐습니다.

 

 


이에 텀블벅은 "7월 30일 해당 프로젝트의 창작자가 해외 3D모델 판매 사이트 '터보스퀴드'에 게시된 타인의 소스를 무단으로 사용한 것 같다는 문의를 접수, 창작자에게 소명을 요청했습니다"라며 창작자는 타인의 이미지를 참고한 것은 맞으나, 참고하여 직접 제작한 과정 영상 등을 공개해 해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텀블벅은 위의 소명에 대해서 "창작자가 활동 중인 3D모델 사이트의 다른 창작자의 작업을 참고, 유사한 형태의 콘텐츠를 제작한 것으로 보여 창작자 본인의 고유한 창작물을 선물로 제공해야 하는 텀블벅 운영 원칙에 맞지 않음"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5차례 펀딩을 진행한 해당 창작자는 진행 중이던 2개의 프로젝트를 중단했습니다. 또한 해당 창작자는 타인의 창작물을 직접 이용한 적 없고, 디테일/디자인을 참고한 것이 잘못이라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후원자만 확인할 수 있는 내용으로 업데이트 한 글에서는 내용이 조금 달랐습니다.

 



후원자들에게는 "해외 3D 공유 사이트의 모델을 그대로 가져다 썼다"며 "하나도 빠짐 없이 모든 모델이 트레이싱, 참고가 아닌 수정 없이 그대로 사용했다"고 전한 것입니다. 때문에 원고에 사용된 경우에도 탈것과 신발 모델의 폐기가 필요하다고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부 참고' 했다던 내용이 시간이 지나자 '전부 도용'으로 바뀐 것입니다.


프로젝트 환불을 원하는 후원자들은 해당 창작자에게 텀블벅 내에서 개별 문의를 해야 합니다. 총 5건의 프로젝트 중 2건은 취소되어 자동 환불되지만, 이미 후원이 완료된 3건에 대한 환불은 개별 확인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총 피해액은 약 9,000만원 가량으로, 적지 않은 금액이어서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법률 전문가는 이번 사태에 "도용한 것을 숨기고 자신이 제작한 것인 양 판매했기 때문에 형법상 사기죄가 될 가능성이 있고, 피해 작가분들의 경우에는 이미 원고에 사용했더라도 가해자가 창작했다고 믿고 구매한 것이기 때문에 책임을 질 필요는 없지만, 원 저작자(해외 창작자)의 문제제기가 있을 수 있으므로 일단 수정하는 것이 가장 안전한 방법"이라고 전했습니다.

스케치업 펀딩의 성공 가능성을 선보인 엘프화가 작가는 이런 도용이 반복되는 이유에 대해 "무료 소스를 사용한 이전 사례와 비교해 이번 사례는 해외에서 판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는 소스를 사용한 것이라 조금 더 문제가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라며 "하지만 현실적으로 개인의 양심에 맡길 수 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라고 의견을 전했습니다.

사실상 사전 검증이 불가능한 온라인 콘텐츠의 특성상 악의를 가지고 유통하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한 방법 강구가 필요하지만, 반대로 말하자면 유통되고 있는 모든 온라인 콘텐츠와의 유사성을 비교해야 하는 상황이 생겨 사막에서 바늘찾기와 같은 비현실적인 검증이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때문에 스케치업 등 온라인 콘텐츠를 구매할 때 창작자의 법적 책임을 명시할 수 있는 AB프로젝트의 'OWN CRAFT' 캠페인과 같이 본인의 리소스를 제작했다는 것을 명시한 구매자의 콘텐츠를 구매하는 것이 현재까지는 가장 적절한 방법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향후 웹툰 시장은 물론 배경 스케치업과 같은 파생시장의 성장이 기대되는 만큼, 크리에이터가 따를 수 있는 도덕적, 제도적 합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