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국제만화축제, 함께 만들어요!" 자원활동가 '비코프렌즈' 발대식 및 시민자문단 위촉식 개최

국내 최대 만화 전문 축제인 제22회 부천국제만화축제는 1일(목) 오후 3시 한국만화박물관 1층 상영관에서 자원활동가 ‘비코프렌즈’ 발대식 및 시민자문단 위촉식을 개최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자원활동가 '비코프렌즈(BICOF+FRIENDS의 합성어)'의 선서, 팀별 미팅과 함께 첫 공식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올해 비코프렌즈에는 20대 청년부터 80대 시니어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 행사장 곳곳에서 축제를 이끌 예정입니다. 8년간 비코프렌즈로 활동한 베테랑부터 6년간 코스플레이어로 활동하다 직접 자원활동가로 지원한 참여자, 86세 최고령 활동가 등 만화축제를 사랑하는 남녀노소 다양한 시민의 참여로 의미를 더합니다.

 

조관제 운영위원장은 “아시아 최대만화 축제로 성장한 만화축제의 대표 얼굴로 자청해준 비코프렌즈를 진심으로 환영합니다다.”며 “여러분들의 아낌없는 열정으로 축제를 더욱 빛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인사말을 전했습니다.

 

비코프렌즈는 행사 운영, 전시, 마켓관 운영, 이벤트, 컨퍼런스, 초청, 홍보 등 총 7개 팀 80여 명으로 구성, 오는 14일부터 축제 마지막 날인 18일까지 5일 동안 만화축제 현장 구석구석을 누비며 모든 관람객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편의를 돕고 원활한 행사 진행을 보조할 예정입니다. 

 

뿐만 아니라 이날 행사에서는 비코프렌즈 발대식과 함께 시민자문단 위촉식도 함께 개최되며 시민 주도형 축제를 위한 발걸음을 시작했습니다. 시민자문단은 축제 프로그램 개발 및 지원에 대한 제언과 축제 기간 중 현장 평가, 개선사항 도출 등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창구로써 만화축제의 시민참여 경영을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다짐했습니다.

 

2019년 만화축제는 ‘시민과 함께하는, 스스로 만드는 만화축제’의 의미를 이어간다. 발대식은 물론 해단식까지 활동가가 직접 진행합니다. 또한, 역량 강화를 위해 부천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서비스 및 친절 교육을 했으며 시민자문단을 최초로 위촉해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할 예정입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