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CAF 2019 오늘 개막... "혁신적인 변화"를 주제로 한 5일간의 대장정 막 오른다

7월 17일(수)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별 조직위원회와 서울특별시가 주최하는 "제 23회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SICAF2019)"가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 8관에서 개막식을 진행하고 '혁신적인 변화'를 주제로 5일간의 대장정에 오릅니다. 오후 5시부터 진행되는 개막식에서는 방중혁 SICAF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으로 포문을 열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상 축사, 국내 애니메이션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를 시상하는 SICAF 어워드, 파격적으로 선발된 홍보대사 디지털 연예인인 아뽀키의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됩니다.

 

 

개막식에는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 송호재 서울시 거점성장추진단장, 박보경 SBA 콘텐츠산업본부장 등 산업계와 서울시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며, 본 식 후에는 여러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홍성호 감도의 <레드슈즈>가 개막작으로 상영됩니다. 글로벌 5대 애니메이션 축제로 자리매김하고있는 SICAF는 1995년에 시작해 올해로 23번째를 맞습니다. 특히 올해는 서울시가 글로벌 만화 애니메이션 산업 허브로 도약하고주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서울 만화 애니메이션 위크"의 중심기간에 진행, 국내외적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SICAF 2019 기간 전후로 SPP(국제콘텐츠마켓)이 15일부터 17일까지 열리고,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 콘텐츠 산업의 현재-미래를 조망하는 서울상상포럼이 19일 개막합니다. SICAF 2019는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부대행사, 전시회 등을 준비해 애니메이션을 보다 폭넓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구성했다고 전했습니다. 

 

상영작 중에는 팀 버튼, 미야자키 하야오 등 거장이 극찬한 로저 메인우드 감독의 <에델과 어니스트>, 국내 중장년층에게 학창시절 향수를 불러일으킬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의 <빨간머리 앤: 네버 엔딩 스토리>, '초통령'으로 불리는 <꼬마버스 타요 시즌5>등 초청작이 연령대별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싱어롱 작품인 <노래하는☆왕자님 ♪ 진심 LOVE 킹덤>​과 일부 웹툰작가 토크쇼도 일찌감치 매진되는 등 인기가 높습니다. 유명작 뿐 아니라 유럽, 중동, 아시아 등 세계 각국에서 출품한 경쟁작도 연령, 취향에 따라 선택해 감상할 수 있는 작품들이 풍부하게 준비되어 있습니다.

 

 

국내 인기 웹툰 작가 박지, 남수, 와나나, 레바, 이혜, 임진국, 박지연, 모랑지, 이연, 박은혁 등을 만날 수 있는 ‘웹툰 작가 토크쇼’는 티켓 매진 사례가 속출하고 있으며 홍시호, 강수진, 남도형, 김혜성 등 국내 애니메이션 성우 4인방의 ‘성우데이’도 팬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영화제, 부대행사 등 SICAF2019 일정은 SICAF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영화제티켓은 메가박스 홈페이지, 전시 및 부대행사 티켓은 네이버 예약, 인터파크에서 할 수 있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