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콘텐츠마켓 SPP 2019, 컨퍼런스 세션 전격 공개... 웹툰-애니메이션 프리미엄 컨퍼런스 진행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는 국제콘텐츠마켓 SPP 2019에서 진행하는 프리미엄 컨퍼런스 세션을 공개했습니다. 올해 컨퍼런스는 애니메이션과 웹툰의 형식, 내용적 확장을 목표로 큰 변화를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SPP(Seoul Promotion Plan)는 올해로 19회쨰를 맞는 국내 최대의 웹툰, 애니메이션 전문 마켓으로 1:1 비즈매칭, 아시아 시장 전문 포럼인 아시아뉴디렉션(Asia New Direction), 웹툰, 애니메이션 전문가를 위한 컨퍼런스, 기업주도형 비즈니스 이벤트 이그나이트 등의 프로그램이 7월 15일(월)부터 17일(수)까지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됩니다.

 


 

총 여섯개 세션으로 이루어진 애니메이션 컨퍼런스는 "애니메이션 PD들에게 영감을!"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애니메이션 제작 트렌드, 키덜트 시장의 미래, 기획개발 환경의 변화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룹니다. 해외에서 연사로 참여하는 세션으로는 전세계 화제작의 스크리닝, 동향분석을 전달하는 <글로벌 애니메이션 트렌드>, OTT시대의 애니메이션에 대해 이야기하는 <디지털 숏폼(Short Form) 애니메이션은 성공하는 중인가>이 있으며, 더불어 애니메이션 기획자들이 신작을 기획할 때 고려해야 할 핵심 요소인 시청자의 특징, 성향에 대한 <애니메이션 시청자 행동 성향 보고서>세션에는 영국의 글로벌 리서치 전문기업 듀빗(Dubit) 관계자가 연사로 참여합니다.

 

여기에 <'애니 포 세일' 굿즈 파는 애니메이션의 시대에 관하여>에서는 키덜트 애니메이션의 소비자분석, 고민을 전달하며 <한국 애니-그래도 우리는 도전한다>에서는 4개 애니메이션 제작사, 플랫폼이 경험과 비전을 공유합니다. 또한 라프텔, 레드독컬쳐하우스, 스튜디오애니멀과 스튜디오 쉘터등이 연사로 참여합니다.

 

애니메이션(상) 웹툰(하) 프리미엄 컨퍼런스 일정

 

 

웹툰 컨퍼런스는 '우수 웹툰 IP와 플랫폼 전략'을 주제로 한국의 카카오페이지, 중국의 콰이칸 만화에서 각각 자사 전략을 공유합니다. <플랫폼 시대의 Super IP 인큐베이팅>세션에서는 카카오페이지의 홍민영 이사가 연사로 참여, 효과적인 플랫폼 기반 IP 인큐베이팅에 대한 카카오페이지의 고민과 노력에 대해 공유할 예정입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진심이 닿다>, <롱리브더킹>등 각기 드라마, 영화화로 이어진 인기 연재작을 배출한 카카오페이지가 지속적으로 우수 IP를 육성하는 비결을 엿볼 수 있습니다.

 

중국 최대 웹툰플랫폼 중 하나인 콰이칸 만화를 운영하는 콰이칸 월드에서는 창립자 애니 첸(Anni Chen) CEO가 직접 연단에 올라 웹툰의 범아시아적 비전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첸 CEO는 웹툰 작가로서 직접 콰이칸을 설립한 배경, 유료화 정책등과 한국 창작자, 기업과의 협력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SBA 박보경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국내 콘텐츠 산업의 필연적인 글로벌화를 비롯, 콘텐츠 플랫폼과 소비패턴의 변화 등 급격한 환경변화 속에서 IP의 중요성은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면서 "독창적이면서도 상업적인 기획력, 디자인의 참신성, 디지털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콘텐츠 기업이 보다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업계의 트렌드 이슈를 다루는 아시아 허브마켓인 SPP를 통해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