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재팬, 웹툰 앱 '픽코마' 3주년 기념 파트너스데이 개최... 2018년 방문자수 2.2배, 1분기 매출 전년대비 173% 성장

카카오재팬이 만화 플랫폼인 픽코마 출시 3주년을 기념해 한국과 일본의 출판사와 작가들을 초청, 파트너스데이 '픽코마 이야기 2019'를 일본 토호 시네마스 롯폰기 힐스에서 23일 개최했다고 알렸습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픽코마가 파트너들과 함께 만들고 있는 생태계와 일본 만화시장 전체의 성장을 위한 방향이 발표되었습니다. 또한 지난 3년간의 지표를 공개하며 글로벌 진출을 향한 의지도 함께 표명했습니다. 2016년 4월 서비스를 시작한 픽코마는 지난 2018년 기준 전년 대비 방문자수 2.2배, 매출이 2.7배 증가해 17년에 이어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1분기 매출액도 전기 대비 32%, 전년 대비 173% 성장했습니다. 이에 힘입어 작년 일본 iOS와 구글플레이 만화앱 통합 다운로드 1위에 올랐으며, 일본 앱스토어의 'BEST OF 2018'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이런 성과는 앱에 별도의 광고를 붙이지 않고 이용자의 콘텐츠 유료결제 등에 집중한 것이라 더욱 뜻깊다고 카카오재팬은 밝혔습니다.

 

픽코마는 모바일 활성화와 기존 종이매체와의 공존을 통해 일본 만화시장 전체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픽코마와 덴츠가 공동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에서 만화를 접하는 매체는 모바일 앱이 28.6%로 단행본(39.6%)에 이어 두번째였습니다. 특히 종이 단행본 만화와 만화앱을 함께 사용하는 사례가 전체 이용자 중 40.1%가 '주 4일 이상 만화를 본다'고 답했으며, 이들 중 한달에 만화에 쓰는 비용이 1천엔 이상(한화 약 1만 850원)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39.3%에 달했습니다. 여기에 만화 앱은 기존 종이매체로 만화를 보지 않던 10~30대 젊은 여성층을 새로운 독자로 대거 유입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의미가 컸습니다.

 

만화앱 이용자 중 75%가 종이매체와 앱을 모두 사용하는 이른바 '병독(竝讀)'계층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들은 종이잡지를 '최신작을 볼 때', 단행본을 '좋아하는 것을 차분히 볼 때', 앱은 '내가 원하는 때 장르에 상관없이 볼 때'로 명확한 이용 동기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만화 앱은 24시간 곁에 있는 스마트폰을 통해 일상 속 틈새시간을 활용하는 새로운 시장을 창출중인 셈입니다.

 

픽코마는 자체 AI 추천기술(큐레이션)을 비즈니스에 적극 활용중입니다. 홈 화면에서 MAB(Multi Armed Bandit)및 유저 클러스팅을 통한 개인화 추천, 만화가 끝나는 부분에서는 관련 유사작을 추천하는 기술을 통해 전체 작품의 열람율을 끌어올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작품을 좋아할만 한 이용자에게 전용 티켓을 선물하는 방식으로 결제하는 전체 매출의 81%에 이르렀다고 밝혔습니다.

 

IP활성화를 지향하는 카카오의 전략에 따라 픽코마 역시 자체 IP를 애니메이션, 드라마, 영화 등으로 영상화하는 한편 이 과정에서 한국의 카카오페이지, 카카오M등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픽코마는 이러한 IP 활성화 및 카카오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로 나아갈 예정입니다.

 

카카오재팬 김재용 대표는 "픽코마는 독자적인 비즈니스 모델과 추천기술을 통해 기존 종이책 기반의 일본 만화시장을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으로 확대하고 있습니다"라며 "파트너 상생 강화 및 카카오 공동체와의 협력으로 글로벌에서도 돋보이는 콘텐츠 플랫폼이 되겠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