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영상진흥원, 5월 30일 웹툰의 미래 조망하는 '세계웹툰포럼' 개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전 세계 콘텐츠 시장의 변화를 이끄는 '신 한류'대표 콘텐츠인 웹툰의 현황을 진단하고 미래를 조망하는 '2019 세계웹툰포럼'을 5월 30일(목)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개최합니다. 만화영상진흥원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공동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이번 세계웹툰포럼은 애니메이션/웹툰 기업간(B2B) 수출상담회인 ASIA-EU 카툰커넥션과 연계해 개최되어 웹툰 수출, 투자 상담회, 애니메이션 컨퍼런스, 기업 피칭 등 다양한 비즈니스행사가 함께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번 포럼을 통해 국내외 만화가 및 콘텐츠 업계 전문가 7인이 강연자로 나서 전세계적으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디지털 만화시장의 흐름 속 신기술과 접목하여 진화하는 웹툰, 그리고 글로벌 웹툰산업 현황을 살펴보고 국가별 사례와 경험을 공유해 현재 우리의 역할이 무엇인지 화두를 던진다는 계획입니다.

 

포럼은 <가우스전자>의 곽백수 작가가 "웹툰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의 기조연설로 문을 열어 '신기술 웹툰', '해외 웹툰 플랫폼 현황 및 만화콘텐츠 확장'등의 강연이 이어집니다. '신기술 웹툰'세션에서는 VR웹툰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코믹스브이의 양병석 대표가 "포스트 만화 환경으로서의 가상현실"을 주제로 강연을, <조의 영역>을 VR툰으로 제작한 유태경 감독이 "웹툰과 VR 스토리텔링"을 주제로 한국의 첨단기술과 웹툰의 접목 사례 및 전망에 대해 강연합니다.

 

두번째 세션에서는 <어벤져스>, <블랙팬서.등 다수 마블 영화의 포스트 프로덕션 코디네이터가 미국 만화의 영상화를 통한 글로벌 확장이 한국 웹툰에 시사하는 점을 강연합니다. 그 외에도 중국 텐센트 동만의 글로벌 성공 전략 및 전망, 아시아 신흥 강자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웹툰의 비즈니스 현황을 살펴보며 한국이 진정한 웹툰 강국으로 올라서기 위한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진흥원은 전했습니다.

 

포럼 참여 희망자는 아래 링크로 5월 27일까지 사전접수, 또는 현장등록을 당일 오후 1시부터 할 수 있으며 등록비는 없습니다. 올해 포럼 주제는 제 22회 부천국제만화축제의 주제인 "만화, 잇다"에 맞추어 "웹툰, 잇다(Webtoon, Connected!)"를 주제로 삼았다고 진흥원은 밝혔습니다. 

 

세계웹툰포럼과 함께 개최되는 ASIA-EU 카툰커넥션 수출상담회는 국내외 250여개의 애니메이션, 방송 만화 등 콘텐츠 기업이 참여하며 5월 30, 31일 2일간 진행됩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2019 세계웹툰포럼 사무국으로 전화문의(02-6952-3788)또는 진흥원(032-310-3081)로 연락하면 됩니다.

 

 <연관 링크>

 *2019 세계웹툰포럼 온오프믹스 참가신청 바로가기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