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19 한·중 애니메이션·웹툰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242건의 비즈니스 상담 기록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서울산업진흥원, 경기콘텐츠진흥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공동으로 25조원에 달하는 중국 애니메이션·만화 소비시장에 대한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4월 15일(월)부터 18일(목)까지 중국 항저우와 베이징에서 ‘2019 한·중 애니메이션·웹툰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하였습니다. 

 


 

이번 행사는 한국 유수의 애니메이션·웹툰 기업들에 중국 기업과 직접 교류하고 중국 콘텐츠 시장의 현주소를 파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되었습니다. 1:1 매칭과 전략 매칭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비즈니스 상담회에는 한국 31개사 및 중국 유쿠(YOUKU), 아이치이(IQIYI) 등 150여개사가 참여해, 이 중 웹툰 기업은 상담횟수 242건을 달성하였으며, 교류 세미나와 포럼도 함께 개최되었습니다.

특히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지원을 통해 참가한 재담미디어는 이번 비즈니스 상담회를 통해 베이징윈라이우문화미디어유한공사와 한중 만화 영상화 판권 업무에 대한 협력 MOU를 체결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기도 하였습니다. 

 


 

한편 15일 항저우에서 진행된 「한·중 애니메이션·웹툰 교류 세미나」에서 Zoland Comics의 주이보 부총경리는 ‘중남 카툰(Zoland) 주요 비즈니스 및 외국 기업 협업 방향’을, Wasu media의 동쉬원 총경리는 ‘중국 애니메이션 영상 콘텐츠 시장 전망’을, FanFan Comics의 쟈오지에청 총감은 ‘중국 창작 만화 판권 비즈니스 및 부가 사업 최신 동향’을 발표, 중국시장에 대한 정보 및 한·중 협력 방안을 피력하였습니다.

 


 

또한 18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한중 디지털 콘텐츠 협력 포럼」에서, IIE STAR의 장리징 CEO는 ‘한국 웹툰시장 동향과 성공사례’를, 중국출판그룹디지털매체유한공사의 두두 주임은 ‘출판에 기초한 디지털콘텐츠 사업 도전’을, 위엔멍주청동만과기유한공사의 우샤 수석브랜드매니저는 ‘애니메이션 사업발전과 한중협력 사례분석’에 대한 발표를 통해 양국 콘텐츠 산업 교류 현안과 관련한 각종 노하우 공유가 이어졌습니다.

또 18일 진행된 한국 참가기업의 피칭 행사에는 중국 참가기업 70여개사가 자리해, 국내 콘텐츠의 중국 시장 진출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 외에도, 한국 참가단은 항저우 Zoland와 Wasu media 본사 견학을 통해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중국 콘텐츠 시장의 각종 신기술과 중국 진출가능성을 체험하였습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신종철 원장은 “한국 만화 해외 진출의 최대 전략시장인 중국은 좋은 파트너이자 경쟁자로서, 적극적인 투자와 동시에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한 시장”이라며 “향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산업적 지원에서 나아가 문화적 교류를 위한 소프트웨어 지원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하였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