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최대 B2C 출판 박람회인 라이프치히도서박람회 '한국만화홍보관' 운영, 5만여 유렵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지난 3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유럽의 출판시장을 주도하는 독일 라이프치히도서박람회에서 다양성 만화 제작지원 결과물을 홍보하고 한국 만화를 알리고자 한국만화홍보관을 운영하였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사)국제도시교류협회(이사장 이기웅)와 권세훈 주독일한국문화원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오프닝세레머니를 시작으로 홍보관에서는 한국만화와 웹툰 소개 및 드로잉쇼, 캐리커처와 작가와의 대화 및 독일 코스어 포토 이벤트도 진행했으며, '다양성이란 무엇인가?' 란 주제로 다양성 만화 컨퍼런스도 개최하였습니다.

또한 홍보관에는 강일 작가(살암시민 살아진다), 남동윤 작가(귀신선생님과 오싹오싹 귀신학교), 오연 작가(왜란), 이동은 작가(요요yoyo), 이종철 작가(까대기)가 참여해 5만여 유럽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한류의 영향으로 유럽에서도 특히 케이팝과 한국만화를 즐기는 것으로 유명한 독일 학생들은 “번역이 안 되어 제목과 내용도 잘 모르지만 그림체가 멋있어서 자주 봅니다”며 한국 만화에 대한 관심을 보였고 “직접 한국 만화가들을 만나고 그리는 모습을 보니 놀랍습니다. 앞으로 한국만화가들의 작업 과정과 작품 세계를 들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고 소감을 전하였습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관계자는 “아직은 출판만화가 주류인 유럽에서 한국의 우수한 출판만화가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하였습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해외에 한국만화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기회가 마련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고 전하였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