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작가협회, '정당한 웹툰 사이트 이용하기 캠페인' 시작

 

웹툰작가협회는 2월 11일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정당한 합법 콘텐츠 감상을 장려하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이번 캠페인은 작가가 본인이 연재하는 작품의 연재처 이외의 사이트에서 웹툰을 감상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알리는 내용의 포스터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해당 이미지는 자유롭게 사용이 가능하며, 하단의 웹툰작가협회 로고 역시 자유롭게 삭제가 가능합니다. 한 작품 뿐 아니라 2~3작품을 위한 직사각형 틀 역시 배포 중입니다.​

 

 

한국 만화가협회와 웹툰작가협회를 비롯한 만화계 협단체들은 지난해 웹툰 불법사이트 차단과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일원화하고, 보다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저작권법 개정을 요구해왔으나 개정이 무산되었습니다. 현재 불법웹툰에 대한 감독과 차단등을 맡고 있는 단체인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반대 때문이었습니다.

이후 방심위는 불법사이트로 인한 피해가 심각하고, 신속한 차단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공감하며 처리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적극 노력을 약속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현업에 있는 작가들은 불법사이트를 신고하기 위해서는 저작권자임을 증명하는 증빙서류가 필요하고, 그 단계를 거쳐 신고하더라도 "보안프로토콜로 제공되는 정보는 암호화되어 있어 현재 차단 방식으로는 차단이 되지 않습니다"라는 답변이 반복된다는 제보가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웹툰작가협회는 차단불가 통보를 받고 제3자가 다시 해당 불법사이트를 신고하면 '이미 접수된 건'이라며 기각통보를 한다는 제보가 있다고도 전했습니다.

12월 현재 합법적으로 웹툰을 유통하고 있는 플랫폼 현황. 버프툰 등 최신 플랫폼이 더 추가되었습니다.

만화가협회와 웹툰작가협회는 지난 1월 불법사이트를 누구나 빠르고 쉽게 신고해 신속하게 차단되도록 개선하기 위해 불법사이트 집중 신고 캠페인을 진행, 차단결과와 신고시 신고자가 겪는 불편 등 문제점을 분석해 방심위와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현재 웹툰을 정당한 경로로 서비스하는 합법 플랫폼 업체는 대략 30여곳 정도로 파악됩니다.​

2018년 현재 추정 불법 웹툰사이트로 인한 피해액은 웹툰산업 전체의 약 1/4에 해당하는 2,500억원 정도로 추정됩니다. 이렇게 독자 인식전환을 위한 캠페인이 더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업체들의 서비스 편리성 증진, 정부 부처들의 제도 개선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연관 링크>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비대한 자의식의 바다에서 <우리 집 아재>

우리 집 아재

비대한 자의식의 바다에서 <우리 집 아재>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