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굴렘국제만화축제' 공식경쟁 부문에 <두 여자 이야기(송아람作)>, <홍길동의 모험(박윤선作)> 노미네이트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만화계의 칸 영화제로 불리는 프랑스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서 한국 만화 두 작품이 수상 후보로 올랐으며, 이와 연계하여 축제 기간 한국만화·웹툰홍보관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제46회 앙굴렘국제만화축제 공식경쟁 수상 후보로 오른 작품은 송아람 작가의 <두 여자 이야기>와 박윤선 작가의 <홍길동의 모험>으로, 각각 일반경쟁(Sélection officielle)과 어린이만화(Sélection Jeunesse) 부문 후보로 노미네이트되었습니다.

앙굴렘국제만화축제의 황금야수상 (Fauve d'or) 공식경쟁 부문은 1976년부터 수여한 최고 권위의 시상으로 2018년 프랑스어로 정식 출간된 만화 4,500여 종 가운데 단 45편만이 수상 후보로 엄선돼 노미네이트 그 자체가 큰 영예로 평가받습니다. 

 

[ 좌) 두 여자 이야기, 우) 홍길동의 모험 ]

 

 

진흥원은 지난 2017년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서 <나쁜 친구>로 새로운 발견상(Prix révélation)을 받은 앙꼬 작가에 이어, 또 한 번 한국 만화가 주목받기를 기대하며 오는 1월 24일부터 27일까지 프랑스 앙굴렘시 망가시티에서 ‘만화와 웹툰의 세계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Bienvenu au monde de Manhwa et Webtoon)’를 주제로 홍보관을 운영합니다. 홍보관은 최근 프랑스에서 출판된 한국만화의 예술성과 독창성을 알리기 위한 '출판만화존', 한국 웹툰의 혁신성을 체험할 수 있는 '웹툰존', 홍보관 운영에 참여한 3개 만화기업(수퍼애니, 이숲, 투유드림)과 7인의 작가(김정기, 박윤선, 석정현, 송아람, 수신지, 이리건, 정규하)가 직접 신규 작품을 홍보하거나 굿즈 판매를 진행하는 '개별 홍보존'으로 구성됩니다.

진흥원은 홍보관 운영과 함께 작가 사인회 및 토크쇼, 드로잉쇼 등 작가와 연계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특히, 25일(금)에는 한국 가부장 사회에서의 결혼 생활이라는 유사한 주제를 다룬 두 작품 <두 여자 이야기>의 송아람 작가와 <며느라기>의 수신지 작가의 특별한 토크쇼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 외에도, 파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김정기 작가가 협업한 라이브 드로잉쇼가 ‘아시아 몬스터, 김정기(Monstres d’Asie. Kim Jung Gi)’라는 타이틀로 24일(목)~26일(토) 매일 2시에 앙굴렘 극장에서 개최 예정으로 프랑스 현지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김동화 이사장은 “한국 만화가 두 작품이나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만화축제의 경쟁 부분 후보에 오른 것에 만화인으로서 큰 자부심을 느낍니다”며, “이번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서 홍보관 운영을 통해 우수한 한국 만화와 웹툰이 세계적으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고 말하였습니다. ​ 

 

 [ 관련 기사 ]

한국만화 최초 앙꼬 작가의 '나쁜친구' 제44회 앙굴렘국제만화축제 '새로운 발견상' 수상

"우리는 왜 이리 나쁜 친구일까" 한상정 교수 - 앙꼬 작가의 '나쁜 친구' 앙굴렘국제만화축제 '새로운 발견상' 수상 기념​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