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사상 암흑의 날' 인혁당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만화 '그해 봄' 출간, 8명의 인혁당 사형수 유가족들과 선후배들의 생생한 증언을 재구성해 흑백만화로 구현

한국현대사에서 가장 충격적인 사건 중 하나인 인혁당 사건을 최초로 기록한 박건웅 작가의 '그해 봄'이 출간 되었습니다.

 

 

* 한국현대사의 비극, 1975년 4월 9일을 최초로 기록하다

박정희 유신 독재 권력이 평범한 시민을 간첩으로 몰아 하루아침에 사형을 시킨 인혁당 사건은 사형 선고 18시간 뒤에 사형을 집행해버린 사건입니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가 있는 국제법학자협회는 1975년 4월 9일을 '사법사상 암흑의 날'로 규정했고, 엠네스티에서는 사형 집행에 대한 항의 서한을 한국 정부에 보내기도 하였습니다. 지금까지 인혁당 사건을 다룬 책은 그리 많지 않았는데요. 8명의 사형수 가운데 한 인물의 일대기를 다루거나, 한국근현대사 책에서 인혁당 사건을 짤막하게 다룰 뿐이었습니다. 그에 반해 '그해 봄'은 처음으로 인혁당 사건과 사형수 8명의 삶을 밀도 있게 그려 낸 다큐멘터리 만화입니다.

 

* 인혁당 사형수 유가족들과 선후배 동지들의 증언으로 생생하게 그려 내다

우홍선, 김용원, 송상진, 하재완, 이수병, 도예종, 여정남, 서도원. 간첩이라는 누명을 쓰고 억울하게 사형을 당한 인혁당 사형수 8명이 저마다 어떤 사람이었는지, 유가족들과 선후배 동지들의 생생한 증언을 재구성해 그들의 삶을 흑백만화로 보여 줍니다. 8명의 사형수들이 누군가의 아버지로, 남편으로, 아들로, 평범한 시민으로 살아왔던 모습이 '그해 봄'으로 생생하게 전달됩니다.

사형수들이 억울한 혐의를 쓰고 감옥에 갇혀 사형을 당하기까지의 시간을 그대로 재연했고, 남겨진 유가족들의 상처도 함께 담았습니다. 유가족들은 사형 집행 후에도 수십 년 넘게 국가 기관으로부터 집요하게 감시를 당해 평범한 일상도 유지할 수 없었습니다. 자녀들은 어린 시절 동네 이웃이나 학교 선생님, 반 친구들에게 '간첩', '빨갱이'로 낙인 찍혀 손가락질 당했던 기억을 담담히 증언합니다. 그런 상황에서도 생계를 유지하며, 남편의 명예 회복을 위해 수십 년 동안 애써 온 부인들의 구명 활동은 눈물겹습니다. 이같은 유가족들의 끈질긴 노력으로 사형 집행 32년 만인 2007년에 사법부는 인혁당 사건 재판 과정이 위법하고 부당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무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 다큐멘터리 만화의 새로운 본보기 '그해 봄'

부천만화대상, 오늘의 우리만화상을 받은 박건웅 작가는 작품마다 다른 기법을 고민해 주제를 전달하는 데 가장 잘 어울리는 그림으로 작품을 완성하였습니다. '그해 봄'은 마치 1970년대에 찍은 사진 앨범을 한 장 한 장 넘겨 보는 느낌을 갖게 합니다. 시대 배경이 되는 건물과 풍경, 인물이 입고 있는 옷과 사용하는 소품들의 사실적인 묘사가 그 효과를 극대화시킵니다. 1970년대 만연했던 국가 기관의 고문 행위를 고발한 '짐승의 시간'에 이어 '그해 봄'에서도 유신 독재 시대를 고스란히 복원해 냈습니다. 옴니버스 드라마로 연출하고, 부드러우면서도 단단한 그림으로 표현해 낸 '그해 봄'은 다큐멘터리 만화의 새로운 본보기가 될 것입니다.

 

박건웅 작가는 '작가의 말'에서 국가 권력의 피해자와 가해자 외에 수많은 침묵하는 방관자들이, 불의에 눈감고 정의에 항거했던 바로 우리들이 아니었을까 고백합니다. 다큐멘터리 만화 '그해 봄'을 통해 더 이상 침묵하는 방관자로 살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독자들에게 전하였습니다. 

 

인혁당 사형수들이 돌아가신 지 올해로 마흔세 번째 봄을 맞았습니다. 박건웅 작가는 그분들이 생전에 좋아했던 꽃을 표지에 그려 추모의 마음을 더했습니다. 더불어 이 책이 인혁당 사건 사형수와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가 되고자 합니다. ​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비대한 자의식의 바다에서 <우리 집 아재>

우리 집 아재

비대한 자의식의 바다에서 <우리 집 아재>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