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레진코믹스 17년도 실적 발표 '513억원 매출 기록, 해외결제액 100억원 달성'

에디터 이세인

레진코믹스 17년도 실적 발표 '513억원 매출 기록, 해외결제액 100억원 달성'

Author
pubslished on
2018년 03월 20일
category
웹툰 | NEWS

레진엔터테인먼트는 20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7년 한해 51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이중 한국웹툰 수출로 연내 해외결제액 100억원을 달성하였다' 발표하였습니다. 2017년 매출 513억원은 레진이 2016년 올린 매출(398억원)에서 29% 성장한 금액입니다. 해외결제액은 레진코믹스가 직접진출한 미국·일본시장과 간접진출한 중국시장의 실적을 합한 것으로, 전년도 해외결제액 27억원에서 약 4배 이상 성장한 수치입니다.

 


 

레진코믹스는 2016년 1월 본격 진출한 미국시장에서 지난해 66억원의 결제액을 기록, 전년(8억원) 대비 755% 성장하였다 밝혔습니다. 이어 2015년 하반기 진출한 일본시장에서도 지난해 29억원의 결제액을 기록해 전년(19억) 대비 47% 성장하였습니다. 지난해 봄 웹툰플랫폼 콰이칸 등을 통해 개별작품으로 진출한 중국시장에서도 조금씩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 완성도 높은 작품 인기 / 각종 수상도 이어져 >

작품의 완성도를 위해 주1회 연재 틀을 깨고 월2회 연재 환경을 만든 한국화웹툰 <신기록>, 탈영병 쫓는 군인의 시선을 통해 젊은이들이 소망하는 군대의 모습을 우회적으로 제시한 <DP 개의 날>, 스포츠장르물이 흔치 않은 가운데 국내 최초로 선보인 펜싱웹툰 <신의 속도>, 가정 내 학대와 차별 문제를 다뤄 우리사회에 자성의 울림을 준 웹툰 <단지> 등이 대표적이라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에는 ‘오늘의 우리만화상(단지)’, ‘대한민국 만화대상 문체부 장관상(김철수씨 이야기)’, ‘SF 어워드 대상(오딧세이)’ 등을 수상하였습니다.

 

< 레진코믹스 인력 구성 >

레진코믹스 서비스를 통한 직접 고용인원(임직원)은 116명, 직접 계약한 프리랜서 작가는 761명, 에이전시를 통한 간접계약 작가는 67명이라 밝혔습니다. 직접 계약한 프리랜서 작가 761명 중 34세 미만 청년층은 전체의 76.5%인 582명 20대 작가는 52.6%로 400명입니다. 

 

< 17년 연재 작품 >

17년 12월 기준으로 레진코믹스는 800여편의 연재웹툰을 포함 6500여편의 만화를 제공 중이며, 이중 미국시장에서는 한국웹툰 160여편을 영어로, 일본시장에서는 한국웹툰 130여편과 일본만화 300여편을 일본어로 서비스 중에 있다 밝혔습니다.

 

< 125억원 영업손실 >

레진코믹스는 영업손익측면에서는 지난해 국내외에서 작품 프로모션 등 영업비용 증가로 전년도 8억원 흑자에서 적자전환해 사상 최대 12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2017년 회사 매출 가운데서 가장 많이 지출된 항목은 작품사용료(작가정산)로 249억원(매출의 48.5%)이라 발표하였습니다.

 

< 작품 매출 분포 >

지난해 웹툰 한 작품으로 4억 8천만원을 받은 작가도 탄생하였으며, 1억원 이상 소득을 올린 작가도 37명으로 집계되었다 발표하였습니다. 이어 월 소득 100만원 이하 작품이 47%를 차지하고 있다 밝혔습니다.

 

한편 전년도 외부 회계감사를 마친 레진은 3월말 정기주총 후 4월 금융감독원 공시를 통해 2017년도 실적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공개기업이 아닌 레진은 그간 주요주주사의 연결재무제표를 통해 실적을 공개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직접 공시한다고 밝혔습니다. ​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