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믹스, 중국 콰이콴∙텐센트서 웹툰 서비스 시작 '큰 인기를 얻으며 해외진출 가능성 확인'

웹툰 플랫폼 '투믹스'는 본격적인 해외진출에 앞서 중국 업체들과 웹툰 공급 계약을 체결하였다 밝혔습니다. 중국 웹툰 플랫폼 콰이콴과 포털 텐센트에서 자사 인기 웹툰 연재를 시작하였으며, 내년에는 계획된 자체 플랫폼으로 해외진출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투믹스는 콰이콴에서는 이종규, 송래현 작가의 '그녀의 시간'과 츄츄 작가의 '달콤 쌉싸름해'를 유료 연재합니다. 선오픈한 '그녀의 시간'은 유료 연재임에도 1개월도 안돼 조회수 약 4천만 회를 돌파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콰이콴은 올 7월 기준 가입자 1억 명, 중국 내 모바일 웹툰시장 점유율 58%,  DAU(일평균 방문자) 1천만 명을 돌파한 중국 최대 웹툰플랫폼입니다.

포털인 텐센트에서는 연주 작가의 '예쁘니까 괜찮아', 범고래 작가의 '소년의 신성', 구은혜 작가의 '순정이 필요해'를 연재합니다. 선오픈한 '예쁘니까 괜찮아'의 경우 연재 1개월 만에 조회수 약 1천만 회를 넘어서며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조만간 유료 서비스로 전환될 예정입니다.

 

​투믹스 김성인 대표는 "연재 시작과 동시에 중국 현지에서 엄청난 조회수를 기록하면서 좋은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오랜 시간 준비한 해외 진출의 첫 삽을 성공적으로 거둬 기쁩니다"라며 "투믹스 웹툰이 글로벌 시장에서도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 받은 셈입니다. 앞으로 계획된 해외진출에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봅니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