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전문 프로덕션 업체 '와이랩(YLAB)' 40억원 투자 유치 성공, 웹툰IP에 대한 중요성 확인

웹툰 전문 프로덕션 업체인 '와이랩(YLAB)'에서는 지난달 네시삼십삼분의 전략적 투자유치에 이어 캡스톤파트너스, 키움증권 등으로부터 40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하였다 밝혔습니다. 지난해 VIK로부터 30억원을 투자 받은 지 1년만에 진행된 투자유치 소식으로, 이로써 와이랩의 누적 투자액은 70억원을 달성하였습니다.

 


 

와이랩은 웹툰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지 않음에도 연이어 투자에 성공하고 있는 이유는 점차 웹툰 IP(지적재산권, Intellectual Property Rights)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와이랩에서는 현재 인기 네이버웹툰 연재 작품인 '부활남', '찌질의역사', '조선왕조실톡', '테러맨'등의 IP를 보유하고 있으며, 웹툰 프로덕션 업체 중 유일하게 통합세계관 프로젝트 '슈퍼스트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슈퍼스트링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OSMU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와이랩에서는 이번 투자금을 바탕으로 더 나은 글로벌 IP를 제작하기 위하여 일본에 법인 설립을 진행할 계획이라 밝혔습니다. 또한 기존의 2차 사업도 확장할 예정인데 영화, 드라마업계의 베테랑들을 스카우트 하여 제작 영역을 더욱 고도화 작업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현재 '슈퍼스트링'은 로스트킹덤의 제작사 팩토리얼게임즈가 블록버스터 RPG 게임으로 제작 중에 있으며, '찌질의 역사'의 영화화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또한 '심연의하늘'은 드라마화가 진행됩니다.

[ 관련 기사 "와이랩 '슈퍼스트링' 네시삼십삼분, 팩토리얼게임즈와 공동개발 계약 체결" ]

[ 관련 기사 "윤인완, 김선희 작가의 '심연의 하늘' 영상화 계약 체결 발표" ]

 

캡스톤 파트너스의 관계자는 "웹툰이 주목 받고 있는 시대에 와이랩은 업계에서도 실력이 정평이 나 있는 제작사이기 때문에 글로벌 회사로서의 성장이 더욱 기대됩니다"며 투자배경을 밝혔습니다.

 

와이랩에서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글로벌 프로젝트인 '슈퍼스트링'에 더욱 많은 인재를 영입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라며 "수준 높은 웹툰과 2차 사업을 만들어 내어 파트너사들과 함께 와이랩을 아시아의 마블로 성장시키겠습니다"라 포부를 밝혔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연관작품 |

부활남

나는 죽으면 3일 만에 부활한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