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박준형,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 홍보대사 위촉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 홍보대사로 개그맨 박준형이 위촉되었습니다. 

평소에 타고난 만화광으로 알려진 '갈갈이' 박준형씨는 6월 29일(수) 진행되는 축제 공식 기자간담회에서 홍보대사 위촉식과 함께 활동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7월 27일(수)부터 5일간 열리는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는 한국만화박물관 일대에서 '2030 만화의 미래'라는 주제로 진행됩니다. 

주제전 <만화의 미래, 2030년의 만화>와 2015 부천만화대상 수상 작가<윤태호 특별전-삶의 고고학>, <중국 웹툰전>, 스누피 66주년 특별기획전 <인사이드 피너츠(Inside Peanuts)>등 각종 국내외 전시콘텐츠를 비롯해 부천국제만화페어와 컨퍼런스, 시민 참여 이벤트를 갖추고 만화가와 독자들이 만날 수 있는 교류의 장을 선사할 예정입니다.

 

<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 홍보대사 박준형씨의 일문일답 >

Q.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 홍보대사 선정 소감은?

A. 더없는 영광이죠! 어렸을 때부터 만화를 많이 좋아 했거든요. 제가 사랑하는 만화가 가득한 부천국제만화축제의 얼굴이 된다니 벌써부터 설렙니다.

 

Q. 가장 좋아하는 만화(혹은 만화가)는?

A. 신문수 화백의 ‘로봇찌빠’와 이우정 화백의 만화도 좋아했고, 이상무 화백의 ‘달려라 꼴찌’, ‘비둘기가족’도 좋아했어요. 이현세 화백의 만화도 다 봤죠! 그 중에서도 ‘공포의 외인구단’과 허영만 화백의 ‘무당거미’를 제일 재미있게 봤어요. ‘아기공룡 둘리’를 비롯해 ‘우달자의 봄’, ‘아리아리 동동’ 등 김수정 화백의 만화도 즐겨 보았습니다. 최근에는 윤태호 작가의 ‘미생’에 빠져서 전편을 완독했어요. 어느 하나가 딱 좋다고 정할 수 없을 정도로 좋아하는 만화가 많아요.

 

Q. 박준형에게 ‘만화’란?

A. 지금의 제 상상력을 있게 한 원동력! 개그 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됐어요.

아이디어 회의를 할 때 나는 다른 사람들과 조금 더 다른 면이 있었는데, 그 아이디어의 원천은 바로 어릴 적 많이 보았던 ‘만화’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상상력이 가득한 만화를 많이 본 만큼 상상력이 풍부해졌고, 상상력이 풍부해 지니 그만큼 개그 아이디어로도 발전이 된 것 같아요. 하늘을 봐야 별을 따는 것처럼요. 코미디도 많이 본 사람이 제일 웃기더라고요.

 

Q. 부천국제만화축제 만화 팬들에게 한마디?

A. 추억의 만화부터 시작해서 웹툰, 해외 만화에 이르기 까지 정말 다양한 전시와 이벤트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만화광 중 한명으로서도 정말 기대되는데요, 저처럼 어릴 적에 만화를 즐기셨던 분들, 또 현재 일상에서 만화를 즐기시는 분들 등등 남녀노소 상관없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가족과 함께할 예정입니다. 우리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만나요! 

 

[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 바로가기 ]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