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시대 웹툰 IP·플랫폼 글로벌화 전략 토론회' 500명이 넘는 방청객이 참여한 가운데 웹툰 업계의 현황과 발전 방향 제시

 


 

(사)웹툰협회와 과학정보통신부가 함께 진행한 '4차 산업혁명시대 웹툰 IP·플랫폼 글로벌화 전략 토론회'가 11월 17일(금) 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약 500명이 넘는 방청객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되었습니다. 큰 관심 속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국회, 산업계, 학계 등 산학연 관계자가 참석하여 국내 웹툰 IP 활용전략, 플랫폼의 글로벌 진출 전략을 논의하고 심도 있는 토론을 펼쳤습니다. 

 


 

웹툰은 만화와 정보통신기술(ICT)이 만나 소리, 특수효과 등이 융합된 새로운 플랫폼입니다. 이미 라인, 코미코(NHN엔터), 피코마(카카오) 등 한국의 플랫폼이 만화 본고장인 일본을 비롯해 미국, 중국 등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어 웹툰 선도 국가로서 대한민국 위상을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

 

토론회에서 웹툰협회 전세훈 부회장은 드라마와 영화는 물론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융합콘텐츠의 원천으로써 웹툰의 성장가능성을 언급하며, 광화문, 경복궁 등 한국의 주요 명소에 대한 3D 배경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현재 대다수가 사용하고 있는 미국, 일본의 개발도구를 대체할 수 있는 국산 제작도구, 그리고 신인작가 발굴 지원 등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주문하였습니다.

이어서 발제자들은 웹툰의 현황 및 경쟁력, 그리고 우수 웹툰 IP의 국내외 원소스 멀티유스(OSMU) 사례 소개 등 우수 웹툰 IP를 활용한 글로벌 플랫폼 전략 발표와 중국과 인도네시아 웹툰 진출경험 소개 및 아시아 시장 진출 전망을 제시하였습니다.​ 

 

[ 행사에는 500명이 넘는 방청객들의 참여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

 

패널토론에서는 웹툰의 본격적인 1인 작가 창작 중심에서 스튜디오 형태의 분업·시스템화 되고 있는 더욱 체계화 되고 있는 흐름 속에서 글로벌화를 통해 작가, 플랫폼사업자가 함께 힘을 모아 웹툰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웹툰 산업 발전을 저해하는 불법유통 근절 등에 대한 정부의 대책마련을 요구하였습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토론회가 "한국 웹툰의 세계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 계기가 되길 기대합니다"라며 "국내 우수 웹툰 IP와 플랫폼 활성화를 통해 웹툰 산업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웹툰 사업 모델 다각화 지원, 현지화 등 마케팅지원, 불법유통 근절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습니다"라 강조하였습니다.​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카마수트라>를 보기 전에 <쉘 위 카마수트라>를 권합니다

쉘 위 카마수트라

<카마수트라>를 보기 전에 <쉘 위 카마수트라>를 권합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