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를 빛낸 대표만화 '2017 오늘의 우리만화' 시상식 '제17회 만화의 날 기념식'서 진행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서는 올해를 빛낸 우리나라의 대표만화를 선정하는 '2017 오늘의 우리만화' 수상작 5개 작품에 대한 시상식을 11월 3일(금) 진행하였습니다.

 

 

'2017 오늘의 우리만화' 시상식은 제17회 만화의 날 기념식이 열린 한국만화박물관 1층 만화영화상영관에서 진행하였습니다. 수상작 단지 작가의 '단지', 수신지 작가의 '며느라기', 돌배 작가의 '샌프란시스코 화랑관', 미역의효능 작가의 '아 지갑놓고 나왔다', 팀 비파의 '캐셔로' 총 5개 작품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원이 전달되었습니다. 특히 '며느라기' 수신지 작가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한국만화가협회장상을 함께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한국만화가협회장상을 함께 수상 '며느라기' 수신지 작가 ]

 

 

시상식에서 '며느라기'의 수신지 작가는 "개인 SNS에 올리고 있는 만화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작품까지 찾아서 꼼꼼히 심사하여 상을 주신 심사위원 분들과 주최 측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고 말했으며, '단지'의 단지 작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만화를 그렸는데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셔서 감사히 생각합니다. 다음 작품으로 다시 뵐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고 말하였습니다. '샌프란시스코 화랑관'의 돌배 작가는 "이 작품을 그리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 데뷔작인데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 건강을 회복한 모습을 보여준 '아 지갑놓고 나왔다' 미역의효능 작가 ]

 

 

최근 위암 수술을 받았던 '아 지갑놓고 나왔다'의 미역의효능 작가는 시상식에 건강을 회복한 모습으로 참여하였습니다. 미역의효능 작가는 수상 소감으로 "데뷔작으로 상을 받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데뷔작을 하고 건강이 안 좋아져서 놀랐었는데, 앞으로 다른 좋은 작품도 많이 그리면서 열심히 활동하고 싶습니다"는 바람을 밝혔습니다. 

'캐셔로'의 이훈 작가는 "앞으로도 노력해서 좋은 만화를 그릴 것"이라고 말했으며, 노혜옥 작가는 "연재한 지 2년이 넘었고 아직 3부를 시작하지 못했는데 수상을 하게 되서 기쁘고 벅찹니다"고 전하였습니다.​ 

 

연관작품 |

아 지갑놓고나왔다

엄마와 딸, 죽음 이후 두 사람이 살아가는 이야기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온다, 그들도 살아간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온다, 그들도 살아간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